최대 40% 할인
🚀 인베스팅프로 AI 선별 주식 1분기에 25% 이상 상승. 그렇다면 2분기에는 어떤 종목이 오를까요?전체 목록 확인하기

[IPO] 해외수출로 성장…치과 보철소재 기업 ‘하스’, 증시 데뷔 코앞

입력: 2024- 02- 23- 오후 11:39
수정: 2024- 02- 23- 오후 02:40
© Reuters.  [IPO] 해외수출로 성장…치과 보철소재 기업 ‘하스’, 증시 데뷔 코앞

(사진=하스)

[더스탁=김효진 기자] 덴탈 의료기기 전문기업 하스(대표이사 김용수)가 최근 예심을 통과하고 상장을 목전에 두고 있다.

하스는 치과용 보철소재를 생산해 공급하는 기업이다. 치과 보철은 기능성뿐만 아니라 심미성에 대한 요구도 높아지는 추세인데, 하스는 자연치와 가장 유사한 보철 소재인 ‘리튬디실리케이트 글라스 세라믹’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사업화에 성공했다.

회사는 특히 각종 인증을 획득하고 해외수출을 동력으로 삼아 성장하고 있다. 지난 수 년간 매출이 100억원을 넘어섰으며, 지난 2022년에는 3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내는 등 내실을 동반하고 있다.

23일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하스는 최근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상장 주관사는 삼성증권이 맡고 있다. 예심단계에서는 상장 예정 주식수의 약 23%인 181만여주의 공모를 계획했다.

부산대 경제학과 출신의 김용수 대표가 2008년 설립한 하스는 강원도 강릉이 본거지다. 주력제품은 치과용 글라스세라믹 보철 제품으로 전체 매출에서 수출 비중이 90%를 상회하는 등 기술력을 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현재 치과용 글라스세라믹 보철 제품은 로제타(Rosetta), 앰버(Amber), 지르투스(Zirtooth) 등 자체 브랜드로 공급 중이다.

하스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 중국, 유럽, 브라질 등 전세계 여러 국가에서 주요 품목별 인허가를 취득했으며 GMP 인증도 확보했다. 여기에 수출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네트워크 확보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185개 파트너사와 거래선을 유지하면서 86개국에 수출 중이다. 미국과 중국에는 판매법인을 두고 있으며, 유럽에는 연락사무소를 두고 있다.

탄탄한 사업의 바탕에는 R&D 분야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있었다. 하스는 설립 초기에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고 연구개발에 매진해 왔다. 그 결과 160건이 넘는 지식재산권과 200여건의 의료기기 인허가권을 확보했다.

경영성과도 우수하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2년에는 연결기준 매출액 141억원에 3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익률이 20%를 넘어선다. 최대주주는 김용수 대표이사로 15.12%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김 대표를 포함한 주요주주 9인의 지분은 50.28%다. 이밖에 강원-세종 강소기업육성 상생 투자조합이 12.33% 등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하스는 이번에 기술특례트랙으로 상장을 추진 중이다. 기술성 평가에서 2개의 평가 기관으로부터 모두 A 등급을 받아 요건을 충족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11월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다. 예심을 이달 19일 통과하면서 비교적 빠르게 승인을 받았다.

더스탁(The Stock)에서 읽기

최신 의견

그래서 언제나옴?
오스템 빠졌고 1 2위가 별볼일 없는 지금 틈새 노리기 좋지
오만거 다 상장하네 나도 상장하나 해야것다 ㅍ ㅎ ㅎ
코스닥 잡주하나 더 나오네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