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보다 상세한 정보

JP모간 "S&P500, 5000 간다"…지금 매수할 종목은?

주식 시장 2021년 11월 10일 17:4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 Reuters. JP모간 "S&P500, 5000 간다"…지금 매수할 종목은?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간이 “글로벌 공급망 병목 현상이 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에 따라 S&P500 내 공급망 관련주를 적극 매수할 때라고 진단했다.

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두브라브코 라코스부하스 JP모간 주식전략가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완화되고 있다”며 “S&P500 기업들은 강력한 매출과 수익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관측했다. JP모간은 경기순환주와 성장주가 함께 포진한 S&P500지수와 공급망 관련주에 투자할 때라고 추천했다.

JP모간은 글로벌 공급망 혼란이 내년 상반기 해소되면서 S&P500은 5000선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S&P500지수는 9일 4685.25에 장을 마쳤다. 지난 8일까지 8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JP모간은 기업들이 예상보다 탄탄한 3분기 실적을 발표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지금까지 내놓은 실적으로 볼 때 공급망 병목 현상 등에 따른 기업 실적 악화 우려가 과했다는 지적이다. 라코스부하스는 “주요 업체들이 공급망 압박이 완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고무적인 전망을 내놨다”며 “공급망 차질, 노동력 부족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코로나19가 잦아들면서 정상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JP모간은 공급망 개선의 수혜가 기대되는 추천주로 A.O 스미스 (NYSE:AOS)(AOS), 앱티브 (NYSE:APTV), 셀라니스 코퍼레이션 (NYSE:CE), 패스널 (NASDAQ:FAST), 제너럴 밀스 (NYSE:GIS), WW 그레인저 (NYSE:GWW), 코카콜라(NYSE:KO), 마틴마리에타머티리얼즈(NYSE:MLM), 나이키 (NYSE:NKE), 뉴웰브랜즈 (NASDAQ:NWL), 랄프로렌(NYSE:RL), 시스코 (NYSE:SYY), VF(VFC)를 제시했다.

소재·산업재·소비재 중 향후 12개월 동안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추정되는 종목들이다.

JP모간은 또 “반도체 칩 제조업체도 장기적으로 수혜를 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줄리아 왕 JP모간 시장전략가는 “반도체 부문 병목 현상이 완화되는 징후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TSMC(TSM), AMD(AMD), 엔비디아(NASDAQ:NVDA)를 ‘톱픽’으로 꼽았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경제(중국발 물가 불안 영향…환율 3.7원 오른 1...

중국발 물가 불안 영향…환율 3.7원 오른 1,180.9원 마감

수능일 외환시장 1시간 늦게 개장…마감 시간은 그대로

디지털위안화 개인지갑 1.2억개 넘었다…거래액도 10조

원/달러 환율 3.7원 오른 1,180.9원(마감)

소피테크, 핀테크 혁신의 아이콘

JP모간 "S&P500, 5000 간다"…지금 매수할 종목은?
 

관련 기사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21)
Bonggi Jeong
Bonggi Jeong 2021년 11월 11일 21:1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작년12월에 4300간다고 하고,기업들 실적 잘나와 증시올라가니 분석도 잘못하면거 누가 자기네들 믿는다고....목표가를 올리고 연봉이 아깝다... 이걸 그대로 배껴온 기자도 안타깝다... 좀 비판적으로 배끼길.... 그래야 '발전'이있지....
만수 김
만수 김 2021년 11월 11일 9:0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주식은 그만사고 현금을 모아야하는 시점인가...
윤석 최
윤석 최 2021년 11월 10일 23:0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이제 증시가 고점이구나. 엉터리 예측이 나오는걸 보니
윤석 최
윤석 최 2021년 11월 10일 23:0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이제 증시가 고점이구나. 엉터리 예측이 나오는걸 보니
발라먹는 발라더
발라먹는 발라더 2021년 11월 10일 22:0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언젠간 가겠지
영 하
영 하 2021년 11월 10일 21:0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모건??흠......ㅡㅡ
정열 김
정열 김 2021년 11월 10일 19:5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골드만은 확실히 그러던데 모건도 그런가요? 진짜 믿을 놈 하나도 없네요
재업 문
재업 문 2021년 11월 10일 19:4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얘네 반대로하면됨 모건놈들
SON YOUSANG
SON YOUSANG 2021년 11월 10일 19:3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이제 조정장인데 오르면 무조건 오른다고 예측하네 ㅋㅋㅋㅋ 심지어 고점에서 예측함 근거는 1도 없고5000가려면 최소2~3달이다 결국 가니까 맞았다고 하려나;
아빠 둥이
아빠 둥이 2021년 11월 10일 19:2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매도 때리면 되것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