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부호들의 포트폴리오 속 주식 종목을 보고 따라 매수하는75만명의 투자자들과 함께하세요!가입은 무료!

"김건희 사진 조명 맞다, 나도 고발하라"… 이재명, 진짜 고발당했다

입력: 2023- 04- 28- 오전 01:19
© Reuters.  "김건희 사진 조명 맞다, 나도 고발하라"… 이재명, 진짜 고발당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제기한 ‘김건희 여사 사진 조명 의혹’이 사실인 것 같다며 “나도 고발하라”던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진짜 고발을 당했다.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27일 오후 서울경찰청에 이재명 대표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했다. 이종배 시의원은 앞서 지난 24일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수사의 종착지로 지목되는 송영길 전 대표도 검찰에 고발했다.

김건희 여사 사진 조명 의혹은 지난해 11월 불거졌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 중이었는데, 김건희 여사는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대신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는 프놈펜의 14세 환아의 집을 비공개로 방문했다.

이때 환아를 안고 촬영한 사진이 조명까지 동원한 콘셉트 사진이었다고 장경태 의원은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 사진을 두고 ‘빈곤 포르노’라는 원색적인 용어까지 써가며 흠집을 내려 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통령실은 지난해 11월 22일 장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대통령실이 특정인을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선 첫 번째 사례였다.

캄보디아 프놈펜의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를 찾은 김건희 여사. 사진출처=대통령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4일 “조명은 설치되지 않았다”며 “장경태 최고위원을 지난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했다. “당시 촬영 사진과 영상, 전문가 감정 결과와 다수 관련자의 진술로 보아 촬영을 위한 조명은 설치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에 장경태 의원이 발끈했다. 장 의원은 지난 26일 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관련 영상까지 틀며 “이처럼 그림자가 아른거려도 대통령실은 ‘조명이 없었다’며 나를 고소했다”면서 “‘답정너’ 조사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대표는 “장경태 최고위원이 마땅히 해야 할 문제제기를 했다고 해서 고발당한 것도 기막힌 일이지만, 경찰의 엉터리 수사로 기소 의견 송치됐다는 게 더욱 이해하기 어렵다”고 거들었다. 이 대표는 “육안으로 봐도, 상식적으로 판단해도 조명을 사용한 게 맞는 것 같다”며 “나도 보니까 조명 같은데 나도 고발하길 바란다. 조명 쓴 것 같다”고 했다.

이종배 시의원은 “경찰 수사 결과 조명이 설치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이재명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조명이 설치됐다고 주장한 것은 허위의 사실을 적시한 것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