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평일 의무휴업' 전국 확산되나…대구 이어 청주 도입

입력: 2023- 04- 21- 오후 08:55
© Reuters.  대형마트 '평일 의무휴업' 전국 확산되나…대구 이어 청주 도입

사진출처=연합뉴스

청주시가 대형마트와 준대규모점포(이하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을 일요일에서 평일로 전환했다.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의 평일 변경은 지난 2월 대구시가 처음 시행한 데 이은 두 번째로, 다른 대도시들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청주시는 21일 그동안 매월 둘째·넷째 일요일에 적용했던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을 둘째·넷째 수요일로 변경하는 고시문을 시보에 게시했다.

'골목상권'을 보호한다는 명목의 대형마트 의무휴업은 2012년 월 2회 휴업을 골자로 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도입됐다.

지난해 윤석열 정부가 신설한 규제심판회의가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첫 규제심판대상으로 선정하면서 소비자 선택권 강화를 위해 규제를 개선하자는 입장과 중소유통업·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규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 맞섰다.

이 과정에서 대구시가 처음으로 의무휴업일을 일요일에서 평일로 전환했다. 청주시는 지난 8일 청주시 전통시장연합회, 충북청주 수퍼마켓협동조합, 한국체인스토어협회 등과 '대형마트 등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추진 협약'을 한 뒤 이날 시보에 게시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소비패턴이 온라인으로 급속도로 바뀌면서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이 전통시장과 골목시장 매출로 연결되지 않고, 오히려 온라인시장 매출로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의무휴업일 휴일 전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에 대한 반대 여론은 여전히 만만치 않다.

민주노총 마트노조 등 노동계는 "의무휴업일 변경은 마트노동자들의 공휴일 휴일 보장을 빼앗고, 건강·휴식권도 위협할 것"이라며 반발한다.

대형마트가 휴일 영업을 더 하게 되면 매출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소상공인들의 우려도 해소되지 않아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