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베스팅프로의 프리미엄 AI가 선택한 주식 지금 최대 50% 할인지금 구독하기

삼성자산운용, '미국AI테크' 월배당 ETF 순자산 1000억원 돌파

입력: 2024- 06- 14- 오후 07:07
삼성자산운용,  '미국AI테크' 월배당 ETF 순자산 1000억원 돌파
MSFT
-
GOOGL
-
AAPL
-
NVDA
-

삼성자산운용은 'KODEX 미국AI테크TOP10+15%프리미엄'이 순자산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상품은 미국 증시에 상장된 대형 AI테크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타깃프리미엄 월배당 ETF다.

해당 상품은 11영업일 만에 순자산 1000억원을 돌파해 올해 상장한 주식형 ETF 중 최단기간을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상장 첫날에는 완판을 달성하기도 했다.

삼성자산운용은 AI산업 트렌드를 반영하기 위해 시가총액과 거대언어모델(LLM) 스코어를 적용하는 AI투자방식으로 미국AI테크 상위 10개 종목을 엄선했다. 상품에는 AI반도체 시장을 주도하는 엔비디아 (NASDAQ:NVDA) 비중 약 20%, 마이크로소프트 약 18%를 비롯해 구글, 애플 (NASDAQ:AAPL), TSMC, AMD 등 AI테크 기업들이 포함됐다.

KODEX 미국AI테크TOP10+15%프리미엄의 개인 순매수 규모는 775억원으로 월배당형 ETF 중 가장 많다. 삼성자산운용은 안정적인 월배당을 원하는 투자자와 AI혁신산업에서 시세차익을 추구하는 투자자 모두에게 해당 상품이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이 상품은 매주 만기가 돌아오는 나스닥100 위클리 콜옵션 일부를 매도해 국내 최고 수준인 연 15% 프리미엄을 확보해 월배당으로 지급하도록 설계됐다. 상장 후에는 8.53% 수익률을 기록해 유사한 월배당 ETF 중 높은 성과를 내기도 했다. 첫 분배금은 오는 26일까지 ETF를 매수하고 28일 기준 보유 투자자를 대상으로 내달 2일 지급될 예정이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 상무는 "KODEX 미국AI테크TOP10+15%프리미엄은 AI테크기업의 장기 성장성을 바탕으로 한 투자 수익성과 연 15% 타깃프리미엄을 활용한 높은 월배당 지급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구현한 상품"이라며 "AI시대에 맞춰 진화된 AI테크TOP10이라는 차별화된 포트폴리오 자체에 높은 관심을 보여주신 투자자들을 위해 KODEX 미국AI테크TOP10 ETF도 곧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