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워런 버핏이 67억 달러의 처브(Chubb) 지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인베스팅프로의 주식 아이디어 도구로 전체 포트폴리오를 복사하세요. 무료입니다.
포트폴리오 복사하기

강달러·중동 불안에 코스피 던진 외국인…오히려 '이 종목'은 샀다

입력: 2024- 04- 20- 오후 06:02
© Reuters.  강달러·중동 불안에 코스피 던진 외국인…오히려 '이 종목'은 샀다
USD/KRW
-
010140
-
005380
-
005930
-

CityTimes - [시티타임스=한국일반]

.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달러 강세와 대외 리스크 확대에 외국인 투자자들이 한국 증시 '엑소더스(탈출)'에 나섰다. 다만 '강달러' 수혜가 기대되는 자동차·전력기기·방산 등 주요 수출주는 포트폴리오 비중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5일 코스피에서 순매도로 돌아선 뒤 5거래일 중 4거래일을 순매도에 나섰다. 지난 한 주간 팔아치운 주식만 5302억 원어치에 달한다.

이란과 이스라엘 충돌로 인한 중동 지정학적 위기로 고유가가 우려되고, 미국 금리 인하가 지연될 거라는 전망에 나타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달러'와 코스피 매도로 이어졌다.

다만 외국인들은 달러·원 환율이 17개월 만에 '1400원'까지 급등하는 상황에서도 자동차·전력기기·방산 등 주요 수출주들에 대해서는 여전히 순매수를 이어갔다.

외국인이 순매도에 나선 지난 15일부터 19일 사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현대차(KS:005380)로 5거래일 간 총 1461억 원을 사들였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우(005935) 9236억 원 △삼성중공업(010140) 885억 원 △HD현대일렉트릭(267260) 718억 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 625억 원 △LS일렉트릭(010120) 459억 원 △삼성물산(028260) 403억 원 순으로 순매수했다.

해당 종목들은 자동차·반도체·전력기기·방산 등 수출 비중이 높은 업종으로, 달러 강세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다. 또 올해 실적 전망이 밝다는 공통점이 있다.

증권가에서는 현대차·기아를 필두로한 자동차주의 올해 실적이 원화 약세와 미국·유럽 수요 회복세에 힘입어 기존 시장전망치를 웃돌 것으로 보고 있다.

전력기기 업종 역시 북미를 중심으로 한 인공지능(AI) 산업 발전으로 호황이 전망된다. AI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전력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변압기·배전반 등 인프라 및 시스템 구축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방산 테마주 역시 이스라엘 이란 갈등 등 지정학적 리스크와 군비증강 톤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유럽, 중동, 아시아 등 기존·신규 바이어들의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월 우주항공청 개청 역시 우주산업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원화 약세가 외국인 매도로 이어지던 기존 코스피 '공식'과 달리, 이번 환율 급등이 '오버슈팅'이었을 가능성도 우량주에 대한 외국인의 매수 기회가 됐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제3자 광고입니다. 인베스팅닷컴의 제안이나 추천이 아닙니다.여기에서 고지 사항을 참조하거나 광고를 삭제하세요 .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연내 금리인하 기대감 지속, 양호한 국내 수출 및 이익 펀더멘털 등을 감안 시 현재와 같은 오버슈팅 국면은 길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단기적으로 한국 증시 편식에 따른 부담, 중동발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순매도에 나설 여지는 있겠지만 그 강도와 지속성은 얕고 길지 않을 것이라는 전제로 접근하는 것이 적절하다"라고 분석했다.

실제 외환당국의 구두개입 이후 지난 18일 달러·원 환율 급등세가 진정되자,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5811억 원을 사들이며 4거래일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중동 이슈는 여전히 불안하지만, 이란과 이스라엘 양국 모두 미국에 사전 통보하고 공격도 핵심 시설 등에는 공격하지 않는 등 극단적인 상황까지는 갈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는 결국 관련 이슈로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지만, 시장의 방향성을 바꾸는 모습을 보일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티타임스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