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실적 발표 알림! 어느 주식이 급등할까요?
프로픽 레이더에 잡힌 종목을 확인하세요. 올해 들어 19.7% 상승한 전략입니다.
전체 목록 확인하기

태영건설, 60억 기업어음 부도 처리… "형식적 절차"

입력: 2024- 02- 27- 오후 06:20
수정: 2024- 02- 27- 오전 09:42
태영건설, 60억 기업어음 부도 처리…

부동산 시장 침체로 인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지난달 재무구조 개선작업(워크아웃)을 개시한 중견 건설업체 태영건설이 60억원 규모 기업어음을 부도 처리했다.

워크아웃 이전에 발행한 기업어음의 만기가 다가오며 연장이 어려워지자 형식적 부도를 선택했다는 것이 태영건설의 설명이다.

27일 태영건설 (KS:009410)에 따르면 60억원 규모의 기업어음이 워크아웃에 따라 절차상 부도 처리됐다고 공시했다.

해당 어음은 지난해 11월 발행됐다. 당시 산업은행에 60억원의 약속어음을 제공하고 산업은행은 이를 한국예탁결제원에 입고했다. 만기일은 지난 23일이었다.

당시 한국예탁결제원이 발행기관인 신한은행에 결제를 요청했으나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에 따라 금융채권이 동결된 상태라 결제가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형식적인 부도 처리를 선택했다는 것이 태영건설의 입장이다.

이후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이 개시되면서 부도 어음 신고 시 등록 특례에 따라 부도 처리됐으며 최종 부도는 아니다.

'어음교환업무규약 시행세칙'은 이미 거래정지 처분을 받은 회사가 그 기간 중 다시 어음의 부도를 낸 경우는 최종부도에 따른 거래 정지처분 사유가 아님을 명시하고 있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기업어음은 제1차 금융채권자협의회 결의에 따른 상환유예(금융채권)채권에 해당되나 기업어음의 특성상 만기 연장을 할 수 없어서 부득이하게 인수기관인 산업은행과 결제은행인 신한은행이 부도처리하는 것으로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어음은 상거래채권이 아니기 때문에 '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따른 채권은행 등의 워크아웃 과정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며 "워크아웃에 따른 실사 과정도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지금까지  떵떵거리고 행세 했는데(lh 공사수조 전담) 책임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네~~
글로벌적 위기는 재미있는데 한국만 위기인건 재미 없다 ..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