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분기 실적 가이드:실적 발표 후 상승할 ProPicks AI종목 알아보기자세히 읽기

"매킨지의 굴욕"…컨설팅 잘못한 대가 7000억원

입력: 2021- 03- 23- 오후 05:19
© Reuters.  "매킨지의 굴욕"…컨설팅 잘못한 대가 7000억원

세계적인 컨설팅 회사인 매킨지가 마약성 진통제인 '옥시콘틴'의 판매 확대 컨설팅을 해줬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적인 컨설팅 그룹인 매킨지가 컨설팅을 잘못했다는 이유로 미국의 주(州)들에 7000억원 가까운 돈을 배상하게 됐다.

매킨지는 22일(현지시간) 마약성 진통제(오피오이드) 판매 컨설팅과 관련해 네바다주와 4500만달러의 배상금에 합의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매킨지가 미국 내 50개 주와 합의한 배상금은 총 6억1900만달러에 달하게 됐다.

매킨지는 지난 10여년간 제약사 퍼듀파마가 만드는 마약성 진통제 ‘옥시콘틴’의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여러 전략을 짜 줬다.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고용량 제품을 파는 데 집중하고, 당국 규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다른 제약사와 연합할 것을 조언했다.

이런 컨설팅 때문에 이 약품에 중독된 환자들이 급증했고, 최소 수 천명이 사망했다는 게 네바다주 등의 주장이다. 미국 주들은 매킨지 외에 별도로 퍼듀파마에 대해서도 소송을 진행 중이다.

애런 포드 네바다주 검찰총장은 성명서에서 “매킨지 등의 행위는 우리 사회를 황폐화시켰다”며 “이번 합의금은 오피오이드 남용 사태 대응을 위한 지원금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매킨지는 이번 합의금을 4개월 내 전액 지급하기로 했다.

이번 오피오이드 컨설팅 사태는 매킨지 내에서도 상당한 후폭풍을 불러오고 있다. 케빈 스니더 글로벌 그룹 회장이 지난달 연임에 실패한 게 단적인 예다.

스니더 회장은 최근 시니어 파트너 650여 명이 참여한 회장 선출 투표에서 1단계도 통과하지 못한 채 3년 단임에 그치게 됐다. 그룹 회장이 재임에 실패한 건 매킨지 역사상 수십년 만에 처음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코로나 이후 세계 경제에서 영원히 바뀐 10가지 [조재길의 ...

10년뒤 소비파워 최대…'Z세대' 주목하라

"월마트가 마약성 약품 유통" 美 법무부 제소

17세 로건 윌리엄스 사인, 오피오이드 중독…뭐길래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의 역사

오피오이드 뭐길래…美...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