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실적 발표 알림! 어느 주식이 급등할까요?
프로픽 레이더에 잡힌 종목을 확인하세요. 올해 들어 19.7% 상승한 전략입니다.
전체 목록 확인하기

LVMH Moet Hennessy Louis Vuitton SE (LVMH)

파리
통화 EUR
면책조항
796.60
-0.20(-0.03%)
닫음

LVMH 토론

2주 추매
비통53주 엘메21주 있네요
79 주
이말올이네요 루이비똥 분기실적이 안좋을거라고는했는데
반도체 거품을 루이비통이 받는군
오메 무슨일이야
가즤아~
조용한거 보니 다 매도했군
언제까지 있어야하나?
님은 잘되는 사업하는데 매일같이 언제그만둘까 고민함? 그냥 맡겨놓고 님 할일만 하면 되는것임 팔생각을 하지말고 아껴서 더 살 생각을 하셈 ㅇㅋ?
👍
1000돌파 하자
일단 900 먼저
이유가 뭐쥬
개잡주
쉬었다 가는건가
와우 이정도면 쉬는게 아닌데
매수했나요?
네 2계약 탔어여!
힘 좀 써봐 임마..
빨리 전고점 가자
엔비디아 20일 실적 발표전까진 가야지 !
800좀기자!
오늘은 왜 이래요???
또 들어갈 타이밍 봤죠 뭐 ㅋㅋ
폭락하길 기도하는군요
아니에여 물 타면 되서 전혀 걱정없습니다 ㅋㅋ
3주 추매
대단하네요!
어디까지 떨어질까? 다시 600대
또 떨어지기 시작한거야🤫
윤제성 경기침체 온다!
저도 어떻게든 주름 펴서 먹으려고 샀다 팔았다 단타 매매했었는데 초우량주는 그냥 들고가는게 정신적으로든 물질적으로든 이득이더군요. 타이밍 잘맞춰서 전부 먹으면 부자되겠지만 소액 먹는다고 해서 어림도 없고 워런버핏조차 마켓타이밍이 의미없다고 합니다. 급등한뒤에는 팔았던 주식 다시 사기도 어렵고 이미 몇십퍼센트가 올라 단타보다 수익률 떨어지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월급날마다 꾸준히 모으고 또는 많이 하락하였을때 과감하게 대출 레버리지를 일으켜 버티는것도 괜찮습니다. 부자는 자손들에게 땅이나 주식을 물려준다고 합니다. 우리도 부자가 되어서 명품주식 대대로 물려주자구요
묵혀두면 배당수익도 꽤 많아져서 매매를 안 하는게 더 이득인거 같아요
저번주 금요일날 싹 털었는데 빠지는거 보고 또 보초병 세워봐야겠습니다
이제오르기 시작했는데 왜 파시는지? 매물 소화하면서 당분간 오를듯
오 그렇군요 그럼 당분간 관망해야겠네요
시간외 폭락?
매도해야하나? 너무 많이 올랐다
주주였어?ㅋㅋㅋㅋ
ㅋㅋ
좀 더 떨어지면 추매해야지 그러다 놓쳤다 쩝
아.....
오 뷔똥이 가즈아~
비통이 갑자기 왜 오르냐
에르메스 따라 잡자
...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