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분기 실적 가이드:실적 발표 후 상승할 ProPicks AI종목 알아보기자세히 읽기

브로드컴, 10대1 액면 분할 이후 주가 더 오를까?

입력: 2024- 06- 18- 오후 02:49
GOOGL
-
GEN
-
NVDA
-
MRVL
-
ACN
-
VMW
-
AMD
-
AVGO
-
TSM
-
GOOG
-
CRWD
-
GFS
-

By Timothy Fries

(2024년 6월 17일 작성된 영문 기사의 번역본)

지난주 2분기 실적 발표에서 브로드컴(NASDAQ:AVGO)은 7월 15일로 예정된 10대1 주식 액면 분할을 발표했다.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 본사를 둔 팹리스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은 엔비디아의 선례를 따르고 있다. 지난 6월 10일, 엔비디아의 10대1 분할 이후 주가는 9% 가까이 상승했다.

자사주매입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주식 분할은 기존 주주를 묶어 두면서 새로운 주주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점점 더 인기를 얻고 있다. 주식 분할은 주식을 더 저렴하게 만들어 거래 유동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소형주에 익숙한 개인 투자자들이 더 저렴한 가격을 통해 더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한다.

경쟁사 AMD(NASDAQ:AMD)의 154달러 주가 대비 상대적으로 더 저렴해진 130달러 수준의 엔비디아(NASDAQ:NVDA) 주식은 상대적으로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이러한 심리로 엔비디아와 브로드컴 주주들은 주식 분할을 추가 주가 상승의 신호로 보고 있다.

하지만 브로드컴의 펀더멘털도 엔비디아를 따라갈 수 있을까?

브로드컴의 비즈니스 모델

AMD 및 엔비디아와 마찬가지로 브로드컴은 TSMC(NYSE:TSM) 또는 글로벌파운드리(NASDAQ:GFS)와 같은 타 제조사(파운드리)에 칩 설계를 아웃소싱하는 데 의존한다. 덕분에 브로드컴은 혁신과 마케팅에 집중하여 시장의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브로드컴은 구글(NASDAQ:GOOGL)의 AI 워크로드에 맞춤형 텐서 프로세싱 유닛(TPU)을 공급하고 있으며, 마벨 테크놀로지(NASDAQ:MRVL)를 잠재적 후보에서 배제시켰다.

브로드컴은 GPU나 CPU 공급에서 벗어나 데이터 센터, 무선 통신, 네트워크 컨트롤러, 스위칭 칩, 엔터프라이즈 스토리지,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이르는 보다 기본적인 인프라 레이어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소프트웨어 솔루션의 경우 브로드컴은 2019년에 시만텍(NASDAQ:GEN)을 인수한 후 액센추어(NYSE:ACN)에 매각했다.

그러나 VM웨어(NYSE:VMW)는 여전히 브로드컴 산하에 있다. VM웨어는 브로드컴이 약 690억 달러에 인수한 사이버 기업으로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업인 크라우드스트라이크(NASDAQ:CRWD)와 직접적으로 경쟁하고 있다.

인프라 소프트웨어에서 42%, 반도체 솔루션에서 58%의 매출을 창출하는 이러한 다각화는 브로드컴 주주들에게는 긍정적인 소식이다.

사이버보안과 연계된 브로드컴의 재무 상태

6월 12일에 발표된 최신 2분기 실적 보고서에서 브로드컴의 주당순이익은 10.96달러로 예상치 10.84달러를 상회했다. 마찬가지로 매출은 124억 9,000만 달러로 LSEG 데이터에 따른 예상치인 120억 3,000만 달러를 상회했다. 일회성 지출과 주식 기반 보상을 제외한 비일반회계기준 순이익은 전년 대비 20% 증가한 54억 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VM웨어 통합 및 구조조정 비용을 제외하면 브로드컴은 전년 대비 18% 증가한 53억 달러의 잉여 현금 흐름을 달성했다. VM웨어의 매출 기여에 힘입어 브로드컴은 2024년 매출 전망을 전년 대비 42% 증가한 약 510억 달러로 예상하고 있다.

브로드컴에 인수되기 전 VM웨어의 영업이익률은 2014년 최고치 86.90% 대비 최저 수준인 81.20%를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9억 7,700만 달러였다. 이러한 수익성 감소는 주로 사이버보안 분야의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며, 해당 분야에서는 현재 크라우드스트라이크(NASDAQ:CRWD)가 앞서 나가고 있다.

그러나 시만텍 인수를 통해 교훈을 얻은 브로드컴의 구조조정 노력은 690억 달러에 달하는 인수 비용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수 전 분기에 VM웨어는 구독을 통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 성장했다.

몇 년 내에 VM웨어의 멀티 클라우드 모멘텀인 36%의 SaaS 연간 반복 매출(ARR)은 AI 기반 네트워킹 및 데이터센터 수요에 힘입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널리스트 전망

올해 들어 브로드컴 주가는 68% 상승했다. 현재 주가 1,825달러는 6월 14일에 기록한 사상 최고치 1,735달러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지난 52주 동안 브로드컴 주식의 평균 주가는 1,083.11달러였다.

나스닥의 예측 집계에 따르면 브로드컴 주식의 평균 목표주가는 주당 1,886.43달러인데 10대1 액면 분할 이후에는 188.64달러 수준이 될 것이고 이는 현재 주가 178달러의 TSMC와 비슷한 범위다.

장기 계약과 높은 고객 전환 비용이라는 VM웨어의 비즈니스 모델이 고착화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그러한 고착화는 브로드컴으로 이전되었다. 브로드컴의 자체 수익 모델도 고착화되어 있지만, 핵심 하드웨어 비즈니스는 더 주기적이어서 고가의 인수로 인해 상쇄되었다.

결과적으로 브로드컴의 이중 시장 부문은 규모가 두 배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포춘 비즈니스 인사이트(Fortune Business Insights)는 2030년까지 사이버보안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13.8%에 달하고, 2032년까지 AI 인프라 시장 규모는 20.4%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

위 분석글을 작성한 티모시 프라이스(Timothy Fries) 및 더토크니스트 웹사이트는 금융자문을 제공하지 않습니다.지금 구독하세요!

S&P500, 나스닥, 다우 등 시장을 이기고 싶으세요? 쿠폰코드 "ilovepro12" 입력하고 인베스팅프로+를 구독해 보세요!

[인베스팅닷컴 무료 온라인 강의 안내]

이번 주 수요일(19일) 저녁 6시, 미르앤리투자자문 이성수 대표가 미국의 금리인하가 시작되면 주식시장이 어떻게 될지 살펴볼 예정입니다. ‘웨비나 신청하기’를 해 두시면 당일에 참석하지 못하셔도 다음 날 녹화 영상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베스팅닷컴 & https://kr.investi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 의견

다음 기사가 로딩 중입니다...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