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인베스팅프로 AI 선별 주식 1분기에 25% 이상 상승. 그렇다면 2분기에는 어떤 종목이 오를까요?전체 목록 확인하기

은, 50달러 향할 가능성 속 주시해야 할 가격대

입력: 2024- 04- 02- 오후 04:46
수정: 2024- 03- 11- 오후 08:10

By Fawad Razaqzada

(2024년 4월 1일 작성된 영문 기사의 번역본)

  • 지난주 금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은 역시 미국 달러 강세에도 불구하고 상승 마감했다.
  • 인플레이션 우려, 연준의 금리인하 예상 등 요인으로 귀금속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은도 잠재적 돌파 준비가 되어 있다.
  • 은이 주요 지지선 부근에서 횡보하면서 24.50달러 근처 안정세를 유지하는 경우 대폭 상승이 시작될 수 있다.
  • AI 기반 주식 선별 도구 프로픽(ProPicks)을 통해 대형 펀드처럼 투자해 보자.

은 지난주 3% 이상 상승한 후 금요일에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또한, 미국 달러가 3주 연속 상승을 기록하는 동안에도 상승세로 마감했다. 특히 금은 최근 몇 차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3월에 강한 수요를 보였다.

지난달 금은 약 190달러 상승한 반면, 은은 2.29달러 상승에 그쳤으나, 적어도 비율로 보면 은 가격은 금의 9% 상승에 비해 10%가 조금 넘는 상승률을 보이며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두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 가격은 여전히 사상 최고치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금에 비해 현저히 저평가되어 있다.

앞으로 은 가격은 더 공격적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귀금속 랠리의 이유는?

귀금속 가격 랠리는 본질적으로는 수년간의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법정화폐 가치 하락 때문이며, 이는 비트코인 가격이 기록적인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것과 같은 이유로 볼 수 있다.

또한 투자자들은 연준이 6월에 금리를 인하하고 또 올해 내로 몇 차례 더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영란은행과 유럽중앙은행 등 다른 주요 중앙은행도 비슷한 경로를 따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ME Fedwatch 도구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 선물은 6월까지 연준이 0.25%p 금리인하 확률이 70%로 나타난다.

지난 금요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최근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가 “우리가 보고자 하는 것과 일치한다”고 말한 이후 금리인하 가능성은 높아졌다. 금요일에 발표된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데이터는 전월 대비 0.4% 상승, 전년 대비 2.5% 상승하면서 예상치에 부합했다

또한 최근 세계 2위 경제 대국인 중국의 경제지표가 개선세를 보이면서 중국 수요 회복에 대한 낙관론이 확산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주말에 발표된 최신 구매관리자지수(PMI) 데이터에서도 이어졌다.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하다면 중국 경제가 강해지는 경우 귀금속에 대한 수요도 강해진다.

그리고 금을 지지하는 또 다른 요인은 모멘텀으로는 트레이더들이 오르는 자산을 매수하는 것을 선호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금은 현재 다소 비싸 보이는 반면, 은은 적어도 명목상으로는 금에 비해 상당히 저평가된 상태다.

차트를 보면 은이 점점 더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금의 뒤를 이을 잠재적 돌파구를 가리키고 있다.

은의 잠재적인 기술적 돌파 가능성

은은 아직 금과 비슷한 돌파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지만, 잠재적 돌파를 위해 움직이는 중이다.

은 가격은 2020년 팬데믹이 절정에 달했을 때 급등세를 보인 이후 박스권을 유지하고 있다. 은은2021년까지 30달러까지 상승했으나 그 이후로 돌파 시도는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간의 편차는 있지만 장기적으로 중요한 돌파 수준인 20달러 이상을 유지해 왔다.

최근 몇 년 동안 강세 추세선이 나타났지만 아직까지 약세 추세를 깨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팬데믹 이후 거의 4년 동안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은 월간 차트금이 지속적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고 상승 모멘텀이 탄력을 받고 있기 때문에 은도 비슷한 상승세를 보일 수 있다.

특히 은에 대한 강세 심리를 부추기는 것은 약 3.5년의 장기 횡보 기간이다. 은의 상승 돌파시 그 이후의 기술적 매수세가 횡보 기간만큼 중요할 수 있음을 시사하며, 은이 박스권 상단인 30달러로 향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이상으로 상승해 사상 최고치인 50달러 근처로 향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은 일간 차트

일간 차트를 보면, 은이 21일 지수이동평균 위에 머물고 있다. 최근에야 200일 이평선을 돌파하면서 단기 기술적 신호를 제공한 것이다. 최근 은은 25달러를 돌파하며 12월 고점인 25.92달러에 거의 도달했다가 주요 통화쌍과 함께 하락세로 돌아섰다.

그러나 이러한 약세는 적절한 매도세로 이어지지 않았고, 대신 24.50달러 부근의 주요 지지선 주변에서 횡보를 보이고 있다. 이 수준은 앞으로 매우 중요할 것이다. 24.50달러가 유지된다면 은이 현재 수준에서 다음 상승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일간 차트에서는 은이 21일 지수이동평균 위의 위치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21일 지수이동평균은 200일 이동평균을 넘어섰으며, 단기 기술적 신호를 제공한다. 은 가격은 25달러를 돌파하고 12월 고점인 25.92달러에 근접했다가 몇 주 전 되돌림을 보였다.

하지만 이러한 되돌림이 큰 매도세를 촉발하지는 않았다. 대신 은의 중요한 지지선인 약 24.50달러 근처에서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24.50달러 수준은 향후 움직임에 있어 상당히 중요하고, 24.50달러가 유지되는 한 은 가격은 현재 수준에서 다음 상승 움직임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

인베스팅프로는 시장에서 상당한 상승 가능성이 있는 저평가 주식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제공합니다. 투자자들은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다.

앞으로 다시는 상승장을 놓치지 마세요!

*인베스팅프로 구독 시 이 글의 독자는 쿠폰코드 ‘OAPRO1’(1년) 및 ‘OAPRO2’(2년)을 사용해 10%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지금 구독하세요!

: 이 글은 정보 제공 목적으로만 작성되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자산 매수를 장려하거나 투자를 요청, 제안, 추천, 조언, 상담 또는 권유하는 것으로 간주되지 않습니다. 모든 자산은 다양한 관점에서 평가되며 매우 위험하므로 투자 결정 및 관련 위험은 각 투자자의 책임이라는 점을 알려 드립니다.

인베스팅닷컴 & https://kr.investi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 의견

50달러 넘어야 정상이지 물가 상승율 화폐 풀어 놓은량에 비하면 100달러가 정상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