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보다 상세한 정보

시장 금리 상승에 매일 덜덜 떠는 증시: 그런데 관점을 틀어보면?

부터 이성수 투고시장 개황2022년 01월 20일 15:14
kr.investing.com/analysis/article-200438742
시장 금리 상승에 매일 덜덜 떠는 증시: 그런데 관점을 틀어보면?
부터 이성수 투고   |  2022년 01월 20일 15:1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요즘 글로벌 주식시장을 볼 때 꼭 붙는 말이 있습니다. “시장 금리가 상승 부담으로 인해 증시 하락” 
매일 새벽 미국 증시들뿐만 아니라 한국증시, 아시아 증시 그리고 유럽증시까지 시장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시장심리를 지배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한편 이러한 고정관념을 틀어서 보면 다른 시각으로 시장 금리와 주식시장을 볼 수 있습니다.

급하게 상승하는 시장 금리로 인한 부담

 
금리 상승은 반갑지는 않지요. 실생활에서 당장 대출자들은 이자 비용이 증가하면서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칫 부도율도 높아져서 금융 환경에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이는 개인뿐만 아니라 글로벌 환경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시장 금리가 상승하다 보면 소위 약한 고리에 있는 국가들이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합니다.
터키나 그리스 등은 금리 상승기 때마다 꼭 등장하는 국가들이기도 하지요. 당장 오늘 아침 뉴스에서는 푸에르토리코가 파산을 선언했다는 소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버블이 심한 투자대상들은 금리보다 투자 메리트가 상대적으로 낮아지면서 거품 붕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니, 시장 금리 상승에 대해 금융 시장이 단기적으로 긴장하는 것은 어쩌면 자연스러운 현상일 수 있습니다.

현실에선 시장 금리 상승 과정에서 되려 증시는 훈훈

 
그런데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시장 금리 상승 과정에서 주식시장 또한 훈훈하게 상승했습니다. 
시장 금리 상승은 결국 경기 활황에 대한 기대치와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반영된 결과물입니다. 그런데 경기 호황 기대나 인플레이션 기대치는 결국 주식시장에 호재성 재료이지요.
그러다 보니 시장 금리가 상승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증시는 상승하는 논리가 만들어집니다.
(※ 앞에서 언급된 금리 상승이 주식시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효과는 보통 임계치에 발생합니다. 이는 뒤에서 다시 다루겠습니다.)
 
한국 코스피와 미국 증시 그리고 미국 10년 국채 금리 추이
한국 코스피와 미국 증시 그리고 미국 10년 국채 금리 추이
위의 그림은 1990년부터 최근까지 미국 10년 국채 금리 추이와 한국 코스피 지수 그리고 미국 S&P500 지수를 함께 표시한 자료입니다.
자세히 보시면 미국 장기 금리가 상승하는 기간에 되려 주식시장이 탄력을 받고 상승한 경우가 많았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2000년대 중반 장기 금리의 상승 시기에 한국증시와 미국 증시는 강한 상승 흐름이 나타났습니다.
 
2000년 이후 미국 10년 국채 금리의 월간 등락률과 코스피 그리고 S&P500지수의 월간 등락률 간 상관계수를 계산하여보면 각각 0.21과 0.29로 적어도 역의 상관관계는 아니란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즉, 주식시장 참여자들과 금융 시장 참여자들이 금리 상승 국면을 두려워하는 것에 비해 의외로 강했던 것입니다.

문제는 임계치 : 한계에 이르면 금리는 발톱을 드러낸다.

 
다만, 무조건 금리가 상승한다고 하여 주식시장에 호재란 의미는 아닙니다.
같이 가는 듯 하다가 마치 사극에서 산길을 같이 걸어가던 이가 갑자기 산적으로 변하는 것처럼 금리도 어느 임계치에 이르면 갑자기 발톱을 드러내고 증시에 심각한 상처를 남기기 시작합니다.
얼마 전까지는 “경기가 좋으니 금리가 올라가는구먼!”이었던 분위기에서 정반대로 바뀌어 칼럼 초반에 이야기해 드린 부정적인 논리와 함께 “금리가 너무 높아서 이자 비용 부담으로 인해 금융 시스템 붕괴” 우려가 시장을 지배하게 됩니다.
 
그 임계치는 수치로 명확하게 2%, 3%, 4%, 5%라고 정의 내릴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대략 임계치에 가까워졌다는 것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변수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이제는 모든 주식시장 참여자들에게는 상식이 된 “장단기 금리차 역전”입니다.
 
미국 10년 국채와 2년 국채 금리의 장단기 스프레드 추이
미국 10년 국채와 2년 국채 금리의 장단기 스프레드 추이
단기금리가 장기 금리에 비해 높아진 장단기 금리 역전 상황이 발생하였다는 것은 정책금리와 같은 단기금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경제와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낮아지면서 장기 금리 상승 속도가 떨어지거나 되려 하락하였음을 의미합니다.
장단기 금리가 역전이 되면 그 순간부터 이런 분위기가 형성되고 시한폭탄의 타이머는 작동합니다.
“아니! 앞으로 경기도 불확실한데, 금리만 너무 높아지는 거 아님?”
그 시한폭탄은 당장 터질 수도 있고 1~2년 뒤에 터질 수 있지요. 다만, 역전이 된 순간부터는 긴장하면서 시장을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현재 미국 장단기 금리차는 어떤 상황일까요?
대략 80bp(0.8%P)에서 오가고 있습니다. 시장이 두려워하는 것에 비해 아직 여지는 있습니다. 그런데 그 여지가 1990년대 중반처럼 낮은 수준에서 수년간 오래 지속될지 아니면 2018~19년 사이처럼 이른 시일 안에 전개될지는 지켜봐야 할 변수입니다.
한편, 이런 관점에서 보면 요즘 금리 상승 때문에 시장이 흔들리긴 하지만 너무 과한 반응이 아니냐는 생각도 가지게 하는군요.
 
2022년 1월 20일 목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 CIIA 및 가치투자 처음공부 저자)
[ lovefund이성수의 투자철학을 함께하십시오, 애독과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 본 자료는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작성되었으며, 무단복제 및 배포할 수 없습니다. 또한 수치 및 내용의 정확성이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고객의 증권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 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시장 금리 상승에 매일 덜덜 떠는 증시: 그런데 관점을 틀어보면?
 

관련 기사

주식공무원
돌아온 외국인, 좀 더 사야지   부터 주식공무원 - 2022년 05월 23일

안녕하세요 주식투자자 여러분, 경제적 자유와 시간으로부터의 자유를 함께 만들어갈 주식 하는 전산쟁이 주식공무원입니다.지난 금요일 미국 시장이 모두 혼조세를 기록하...

시장 금리 상승에 매일 덜덜 떠는 증시: 그런데 관점을 틀어보면?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23)
jongjoon cho
jongjoon cho 2022년 01월 21일 13:3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ᄆ ᄋ
ᄆ ᄋ 2022년 01월 21일 6:4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맞습니나.
이 재혁
이 재혁 2022년 01월 21일 6:26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대표님 오늘 증시토크 고맙습니다
이 세희
이 세희 2022년 01월 21일 4:46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많은 도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재헌 정
재헌 정 2022년 01월 21일 1:2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Seo rambo
Seo rambo 2022년 01월 20일 18:2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달러 찍어내던 그 개버릇 어디주겠냐ㅋㅋㅋ 계속 찍어낼 수 밖에 없어요
vam pire
vampire 2022년 01월 20일 18:2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저금리시대에 살다보니 쬐끔 오른 거로도 겁을먹네요.이거 오른것도 아닌데...
song woocheol
song woocheol 2022년 01월 20일 17:4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mk kim
mk kim 2022년 01월 20일 17:0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1990년대부터가 아닌 1920년대부터보면요?
nvy E
nvy E 2022년 01월 20일 17:0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ㅋㅋㅋ 아예 1800년대도 보여달라지 그러냐
바라나시 kim
바라나시 kim 2022년 01월 20일 17:0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 부터 보여 달라고해 그냥 ㅋㅋ
mk kim
mk kim 2022년 01월 20일 17:0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1990년대부터가 아닌 1920년대부터보면요?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