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보다 더 빠릅니다.
당사의 적정가치는 버핏이 매수하기 5개월 전부터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42% 수익률 확인

한국 주식시장, 1년 전 21년 1월 11일과 180도 달라진 증시 분위기

입력: 2022- 01- 11- 오후 02:09
KS11
-
KQ11
-
005380
-
000660
-
005930
-
068270
-
096530
-

또다시 1월 11일이 찾아왔습니다. 작년 21년 1월 11일 월요일 증시는 그 열기가 엄청났습니다. 그리고 1년이 지난 지금, 주식시장에 차가운 냉기만 돌고 있습니다. 단, 1년 만에 극단적으로 바뀐 시장 분위기와 군중심리 그리고 증시 상황들을 보다 보면, 여러 가지 생각이 드는 오늘입니다. 그 1년 사이 무엇이 바뀌었을까요?

작년 2021년 1월 11일 : 군중심리의 폭발, FOMO

작년 1월 11일 증시는 코스피와 코스닥 양 시장의 거래대금 사상 최대라는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64조 8,390여억 원, 특히 코스피 시장 거래대금은 44조 4,340여억 원으로 마치 높은 건물에 피뢰침처럼 높게 솟으며 사상 유례없는 거래대금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그 당시 주식시장에 대규모로 유입된 개인투자자는 삼성전자와 현대차 등 초대형주에 자금을 밀어 넣었습니다. 그 유동성에 초대형주가 잡주처럼 날아다니니 1월 11일 장중 종합주가지수는 +3.6% 이상 상승하기도 하였습니다.

개인투자자의 신규 계좌개설과 자금 유입이 연이어지면서, 당시 키움증권이 하루에 5만 계좌가 개설되었다는 뉴스가 1월 11일 자로 나올 정도였습니다.

이는 대표적인 사례일 뿐 당시 모든 증권사가 기본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투자자들은 밀물처럼 밀려왔습니다. 오프라인 지점과 창구는 말할 것도 없으며 증권사 콜센타는 몇 시간은 기다려야 연결이 될 정도였지요.

증권사들은 급하게 콜센타 직원들을 채용하였어도 폭발적으로 쏟아져 들어오는 고객을 소화할 수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증권사 콜센타 근무 지인의 실화)

2020년 3월 코로나 사태 이후 순식간에 회복을 넘어 폭등한 주식시장을 보며 멍하기 조정을 기다리던 투자자들이 더는 참지 못하고 2021년 1월 증시로 밀려 들어왔고, 여기에 부동산으로의 자금 유입을 막으면서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대이동 하였을 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지금 아니면 나 자신이 투자에서 뒤처진다는 FOMO(Fear Of Missing Out) 공포감에 빠지면서 증시로 뛰어들었습니다.

그 당시 그야말로 군중심리가 폭발하였던 것입니다.

작년 2021년 1월 11일 이후 1년이 지난 지금 증시는 실망감이 가득하다

 1년이 지난 2022년 1월 11일, 군중심리는 꽁꽁 얼었다.

1년 전 코스피 하루 거래대금이 40조 원을 넘었던 열기는 그 존재감을 찾기 어려운 요즘입니다. 거래대금은 1/4 토막이 나서 하루에 10조 원 만들기도 어려울 정도로 줄어들었고, 요즘 증권사 객장을 구경하러 가면 1년 전과 정반대로 한산하기 그지없습니다.

1년 전엔 주식투자에 관하여 끊임없이 연락하던 지인들은 요즘은 조용합니다.

그 사이 주식시장은 개인투자자분들이 경험하셨던 것처럼 힘든 시간을 보냈지요.

작년 2021년 1월 11일 이후 주요 지수와 그 당시 뜨거웠던 종목들의 등락률만 보아도 군중심리가 왜 이렇게 식었는지 미루어 짐작 해 볼 수 있겠습니다.

(기간 : 2021년 1월 11일 ~ 2022년 1월 10일, 종가 기준)

코스피 지수 : -7.04%, 코스닥 지수 : +0.38%

삼성전자 (KS:005930) : -14.29%, SK하이닉스 (KS:000660) : -6.39%, 현대차 (KS:005380) : -21.68%, 씨젠 (KQ:096530) : -35.78%, 셀트리온 (KS:068270) : -49.06% 등등

그런데 뭔가 엇박자가 있는 듯합니다. 물론 개별 종목 단위에서 1년 사이 실망스러운 주가 하락이 발생한 종목들이 많기는 하지만 주가지수는 생각보다 양호합니다.

군중심리만 보면 마치 종합주가지수는 이미 –20% 이상 하락한 중급 하락장을 경험한 듯하지만 코스피 지수는 –10% 이내의 양호한 하락 그리고 코스닥 지수는 1년 사이 소폭이지만 +0.38% 상승하였습니다.

군중심리는 꽁꽁 얼어있는데, 실제 증시 등락률은 예상보다는 심각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아무리 작년 1월 11일 가장 뜨거울 때 시작했다 하더라도 투자는 포기하지 말아야!

앞으로의 주식시장은 어찌 될지 모릅니다. 최근 증시 토크에서 여러 차례 설명해 드린 바처럼 향후 증시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승과 하락 양방향으로 높은 변동성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런 변동성은 개인투자자들을 멀미 나게 만들고 중간에 포기하게 할 것입니다.

과거 증시는 높은 변동성으로 사람들을 정신없이 만들고, 개미 투자자들이 포기한 후에야 움직였었습니다.

문득 최근 증시에 대한 개인투자자의 반응 그리고 움직이는 상황들을 보다 보면 예전 기억이 떠오릅니다.

제가 처음 주식투자를 시작하였을 때는 23년 전인 1999년입니다. IMF사태 직후인 1999년 증시는 마치 2020년 3월 이후 증시처럼 어마어마했습니다. 그리고 1년 후인 2000년, IT버블이 붕괴하면서 전 세계 증시는 무너져 내렸습니다. 필자 또한 그 당시 치명타를 맞고 다 포기하고 싶었습니다.

만약 그 당시 제가 포기하였다면 주식투자로 큰돈 날린 개미 중 한 명으로 남았겠지만 포기하지 않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차근차근 투자를 이어갔습니다.

아마 2021년 1월에 들어오신 개인투자자분들 중 상당수는 그 당시 저의 느낌과 비슷한 기분을 현재 증시에서 경험하고 계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투자에 관한 연구도 지속하고, 새로운 기법들도 공부하면서 한 걸음씩 진화해 갔기에 23년 증시에서 살아남고 지금까지 증시에서 생존해 있습니다.

그 23년을 보면, 증시가 크게 하락할 때마다 개인투자자들은 증시에서 포기하고 떠났다가 증시가 활황 장이 되고 가장 뜨거울 때 우르르 몰려들었습니다.

살아남고 계속 투자한 분들은 결국 주식시장에서 수익을 만들고, 스스로 투자에 관한 공부와 연구를 지속하면서 진화하고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단순히 주식을 쥐고 장기 보유하시란 말이 아닙니다. 자신에게 맞는 체계적인 전략을 찾고 그 전략으로 계속 증시에서 투자를 이어가셔야만 주식시장에서 수익률을 만들 수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현재 개인투자자분들 중 상당수는 그 경험이 없으십니다.

이런 상황에서 만약 몇 달 더 기간 조정이 길어진다면 투자자들은 포기하고 증시를 떠날 것입니다. 그리고 역사는 반복되겠지요.

2022년 1월 11일 화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 CIIA 및 가치투자 처음공부 저자)

[ lovefund이성수의 투자철학을 함께하십시오, 애독과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 본 자료는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작성되었으며, 무단복제 및 배포할 수 없습니다. 또한 수치 및 내용의 정확성이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고객의 증권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 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최신 의견

다음 기사가 로딩 중입니다...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