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AI가 추천한 주식 모두 5월에 올랐습니다. PRFT가 16일 만에 +55% 상승했습니다. 6월의 추천 종목을 놓치지 마세요.
전체 리스트 보기

유능한 서퍼는 파도에 몸을 맡기는 서퍼다...

입력: 2020- 07- 29- 오전 10:00

[주식 오전 시황 2020-07-29]
- 삼성전자의 시세가 시작된것은 그동안 시장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가진이들을 당황하게 하고 나아가 여전히 시장에 대해 불안한 심리상태를 가진 이들로 하여금 시장에 대한 자신감으로 가지게 만들어주게 될 것이다.

- 누차 강조한바와 같이 최상단에서 시장을 이끌어가는 삼성전자와 더불어 제일 하단에서 지수관련대중주의 시세강화 현상은 시장전체를 매우 안전하게 밀어올리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특히 삼성전자의 강세는 하위카테고리의 IT하드웨어 종목군 전반적으로 힘을 볻도아주는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최근 시장내 가장 강한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는 반도체 소재장비를 비롯한 IT부품전반적으로 매기강화를 가져오게 되며, 이는 현재 적절한 휴식을 보여주고 있는 통신장비, 2차전지, 핸드셋등 광범위한 IT하드웨어 종목군의 시세 동력으로 작용하는 것이다.

- 더불어 최근 국제 상품시장에서 주요 원자재가격의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 이는 경기회복을 알려주는 시그널에 해당된다. 본격적인 경기회복은 아직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나, 주요지표들 가운데 경기에 매우 민감한 은, 동, 철강석, 니켈, 아연등의 철강금속들의 움직임은 코로나로 인해 공황상태하에 놓여있던 경기가 점차 회복국면으로 진입하고 있는것으로 해석해야 한다. 특히 유가(WTI)는 43달러를 넘어설 경우 경기회복에 의한 수요진작의 기인한 가격상승으로 이해한다면 여전히 불확실한 경기에 대해 점차 시장참여자들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 또한 가지게 될 것이다.

- 시장은 지금 가는장이다. 강세장의 초입국면이 길어질 수록 추세적인 상승 구간 역시 길게 진행된다.
지난 4개월동안 시장참여자들은 꾸준한 시장의 상승세에 대해 부정젹 견해들로 가득했다.
얕은 상식과 지식에 기반한 평가잣대를 기준으로 시장을 재단해온것이다.
그러나 시장이 시장참여자들을 재단하며, 결국 시장참여자들은 시장을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밖에 없게 된다. 얕은 상식과 지식으로 시장이라는 거대한 파도를 거스러지 말아야 할 것이다.

최신 의견

다음 기사가 로딩 중입니다...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