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분기 실적 가이드:실적 발표 후 상승할 ProPicks AI종목 알아보기자세히 읽기

[S리포트] 저성과자 퇴출, 반쪽급여 휴가… 대형사도 위태

입력: 2024- 06- 24- 오후 03:05
[S리포트] 저성과자 퇴출, 반쪽급여 휴가… 대형사도 위태

대형 건설업체들이 임원 구조조정에 이어 저성과자 퇴출, 강제 휴직 등 다양한 형태로 인적 구조조정을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 저성장이 장기화될 경우 이 같은 구조조정의 움직임은 건설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다.

중흥건설그룹 인수 3년 만의 구조조정

업계 3위 대우건설은 이달부터 본사 직원을 대상으로 최장 2개월의 유급휴직제를 시행한다. 본사 직원의 80%에 해당하는 1200여명이 적용돼 1년 동안 유지된다. 직원들은 희망 시기에 1개월에서 2개월까지 '리프레시 휴가'를 사용할 수 있지만 급여는 기본급의 50%만 지급된다.

회사 측은 휴식을 통해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라고 밝혔지만 수년째 반복된 수익성 약화로 경영 비용을 절감하는 조치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대우건설의 올 1분기 매출(연결 기준)은 2조4873억원, 영업이익은 114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6%, 35.0% 감소했다. 영업이익 감소율이 매출의 7배에 달했다. 지난해 매출은 11조6478억원으로 전년 대비 11.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2.8% 감소해 6625억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이어 희망퇴직 신청도 받았다. 희망퇴직 대상자는 장기근속·고연차 직원으로 종전까지 최대 22개월치 퇴직위로금을 지급한 데 이어 이번에는 특별위로금 2000만원을 추가했다. 대학생 이하 자녀를 둔 직원에게는 1000만원의 학자금을 포함 최대 300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대우건설은 2021년 주택건설업체 중흥건설그룹에 인수·합병(M&A)돼 새로운 전성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같은 해 하반기 한국은행 금리 인상이 시작됨에 따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이 확산됐다.

책임준공 사업장의 약정금액은 16조6492억원 규모로 지난해 말 1100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추가 설정했다. 우발채무 규모는 1조4317억원에 달해 자기자본(3조1663억원) 대비 45.2% 수준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대우건설의 새 주주회사인 중흥건설그룹이 지방 자체사업을 통해 현금을 벌어들인 회사이고 이 같은 강점을 이용해 두 회사의 시너지가 기대됐으나 고금리 시기를 맞닥뜨려 실적 위기에 직면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배경으로 대우건설은 올 2월 서울 송파구 가락삼익맨숀(936가구) 재건축 사업의 시공사 선정에서 발을 뺐다. 당초 대우건설은 지난해 12월 시공사 선정 입찰 공고가 게시된 후 현대건설과 입찰참여 의향서를 제출했지만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DL이앤씨, 저성과자 인력 재배치

DL이앤씨도 인적 구조조정이 가시화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마창민 전 대표이사 사장을 포함 상무·전무 임원 18명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한 데 이어 최근에는 저성과자 면담을 진행해 업무 재배치를 하고 있다.

해고 임원은 전체 임원의 20%에 해당한 규모다. 주로 주택·토목 사업부문 임원이 다수로 알려졌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주택사업부문 인력을 줄이기 위해 현장별 프로젝트 계약직의 재계약을 하지 않고 정규직도 플랜트 등 비주택사업부문으로 재배치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의 1분기 주택사업 매출 비중은 61.7%로, 전년 동기(64.3%) 대비 2.6%포인트 감소했다. 같은 기간 주택사업의 영업이익은 475억원에서 421억원으로 11.4% 감소했다. 올 1분기 DL이앤씨의 영업이익은 609억원으로 전년 동기(902억원) 대비 293억원(32.5%) 감소했다.

DL이앤씨도 주택사업 수주를 줄이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서울 송파구 '삼환가락'(648가구) 용산구 '산호'(554가구) 강남구 도곡동 '개포한신'(620가구) 재건축 입찰을 줄줄이 포기했다.

지난해 말 대비 올 1분기 기준 두 회사의 정규직 근로자 수는 대우건설 3633→3664명, DL이앤씨 3518→3600명으로 증가했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