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보다 더 빠릅니다.
당사의 적정가치는 버핏이 매수하기 5개월 전부터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42% 수익률 확인

삼성생명·화재 순이익 1.3조원...금융지주 1위 넘어

입력: 2024- 05- 18- 오전 12:05
© Reuters.  삼성생명·화재 순이익 1.3조원...금융지주 1위 넘어
000810
-
032830
-

사진=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 (KS:032830)과 삼성화재의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이 올해 금융지주 1위를 탈환한 신한금융지주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삼성증권, 삼성카드까지 포함해 삼성금융 계열사 전체 순이익이 금융지주 1위인 KB금융지주를 제친 뒤, 올해는 보험 계열사 실적만으로 이뤄낸 성과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전날 기업설명회(IR)를 열고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3% 줄어든 6221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순이익이 준 이유는 지난해 1분기 벌어들인 일회성 이익 1370억원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크게 오르면서 지난해 퇴직연금 해지에 따른 페널티 이익 등 일회성 요인이 있었다"며 "이를 감안하면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다"고 말했다.

보험사 실적의 핵심 지표인 신계약 보험계약마진(CSM)은 1.4% 증가한 8576억원이었다. 네 분기 연속 증가세다. CSM 실적에 유리한 건강보험의 비중은 53.5%로 전년 동기(31.9%) 대비 21.6%포인트 증가했다. 이 역시 세 분기 연속 늘었다. 삼성생명의 별도 순이익은 6513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삼성화재는 연결 기준 7020억원 순이익을 올리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6% 급증한 수치다. 채널 경쟁력을 강화한 전략과 자동차보험, 장기보험 등이 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화재의 별도 순이익은 6839억원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올해 1분기 벌어들인 전체 순이익(별도 기준)은 총 1조3352억원으로 집계됐다. 신한금융(1조3215억원), KB금융 (KS:105560)(1조491억원), 하나금융(1조340억원) 등 국내 금융지주의 실적을 모두 앞섰다. 금융지주 1위 신한금융과의 차이는 137억원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상품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시스템 개선을 통해 건강보험 시장에서 지위를 높였다"며 "목표로 했던 연간 CSM 3조 원 이상 달성을 위해 전사적인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