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베스팅프로의 프리미엄 AI가 선택한 주식 지금 최대 50% 할인지금 구독하기

"모처럼 돈 버는 줄 알았는데"…4대 은행주, 한 달새 5.8조 증발

입력: 2023- 03- 04- 오후 04:00
© Reuters.  "모처럼 돈 버는 줄 알았는데"…4대 은행주, 한 달새 5.8조 증발

사진=연합뉴스 올해 초 강세를 보였던 은행주가 고전하고 있다. 규제 관련 리스크가 부각되자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4대 금융지주(KB금융·신한지주·하나금융지주·우리금융지주)의 시가총액은 6조원 가까이 줄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4대 금융지주의 평균 수익률은 마이너스(-) 6.5%였다. KB금융이 8.23% 하락하며 가장 부진했다. 그 뒤를 하나금융지주(-6.8%), 신한지주(-6.5%), 우리금융지주(-4.61%)가 이었다. 이들 금융지주의 합계 시가총액은 약 5조8880억원 줄었다.

금융지주가 속한 KRX 은행 지수도 지난달 5.61% 하락했다. KRX 지수 가운데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0.5% 내렸다는 걸 감안하면 시장 수익률을 크게 밑돌았다.

증권가에선 규제 관련 리스크가 부각된 점이 투자심리에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한다. 김재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은행 공공성 강화 및 관련 규제에 대한 우려가 반영돼 국내 은행주가 조정을 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은행의 공공성을 강조하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 이 태스크포스에선 △은행권 경쟁촉진 △성과급‧퇴직금 등 보수체계 개선 △대손충당금 확대 △비이자이익 비중 확대 △사회공헌 활성화 △고정금리 비중 확대 등 금리체계 개선 등 6개 과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6월 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 22일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제1차 은행권 경영.영업관행·제도 개선 TF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은행권 경쟁촉진 및 구조개선 등 6개 검토과제에 대한 과감한 개선방안을 논의했다./사진=뉴스1 외국인 투자자들도 발을 빼고 있다. 연초 4대 금융지주의 주가를 끌어올렸지만, 순매도나 매수규를 줄였다. 1월 한 달 새 외인은 KB금융을 1680억원어치 순매수했지만, 지난달 1538억원을 팔아치웠다. 신한지주는 1월 외국인이 2644억원 순매수하면서 순매수 종목 3위까지 올랐다. 그러나 지난달에는 외인들이 399억원 순매도했다.

시중은행이 올해 예상보다 저조한 실적을 거둘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은행의 핵심 수익지표인 순이자마진(NIM) 상승세가 꺾여 이익이 줄어들 것이란 분석에서다. 전배승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올해 들어 수신금리가 하락하고 있지만 대출금리 상승 폭이 줄어 순이자마진 감소가 불가피하다"며 "추가로 금리 인상할 여력이 크지 않아 순이자마진 상승 동력은 약화할 것"이라고 봤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저원가성 예금 비중이 줄어들고 있다"며 "6월 말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유예 조치가 정상화되는 걸 감안하면 1분기 중 예대금리차(예금·대출 금리차)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LCR 규제 완화가 끝나면 은행은 예대율(예금 잔액에 대한 대출 잔액 비율)을 높이기 위해 신규 예금을 유치해야 한다.

최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1월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예금금리의 하락 폭이 대출금리의 하락 폭보다 커지면서 예대금리차(신규 취급액 기준)는 1.63%포인트로, 전달(1.34%포인트)보다 0.29%포인트 확대됐고, 지난해 초보단 0.2%포인트가량 낮았다.

이병건 DB금융투자연구원은 "1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상승한 걸 고려하면 지난달 예대금리차는 전월에 비해 저조할 것"이라며 "정기예금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어 이번 달에도 대출금리가 상승하긴 쉽지 않다"고 내다봤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3.82%로 지난해 12월(4.29%)보다 0.47%포인트 하락했다.

진영기 한경닷컴 기자 young71@hankyung.com

지방·저축은행, 일반 은행 전환 검토

삼성통장·현대통장 나옵니까 [슬기로운 금융생활]

은행 예대금리차 공시 확대…'잔액 코픽스 연동' 신용대출도 ...

"인플레 탓에 美증시 하락"

대출 원금 90% 감면…취약층 지원 늘리는 은행

'디펜스 재테크'의 핵심…짭짤한 이자 주는 단기 예·적금 '...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