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베스팅프로의 프리미엄 AI가 선택한 주식 지금 최대 50% 할인지금 구독하기

청약통장 월납 인정한도 10만원→25만원 상향…1983년 이후 처음

입력: 2024- 06- 13- 오후 06:34
청약통장 월납 인정한도 10만원→25만원 상향…1983년 이후 처음

 

 

[알파경제=이준현 기자] 공공분양주택 청약 때 인정되는 청약통장 납입액 한도가 월 10만원에서 25만원으로 상향된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청약통장 월 납입액 인정 한도를 25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청약 예·부금 등 기존 청약통장을 주택청약종합저축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민생토론회 후속 규제개선 조치'를 발표했다.

청약통장 월 납입 인정액이 늘어나는 것은 1983년 이후 처음이다.

이에 따라 공공주택 청약 당첨에 필요한 기간이 단축되고,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은 청약통장에 매달 10만원을 10년 넘게 부어야 공공주택 청약 당첨이 가능한데, 이 기간을 다소 줄일 수 있는 것이다.

또한 2015년 9월 이후 신규 가입이 중단된 청약부금, 청약예금, 청약저축을 주택청약종합저축으로 전환하는 것도 허용된다.

특히 통장 전환 시 기존 납입 실적을 인정하며, 청약 예·부금은 통장 가입 기간을, 청약저축은 납입 횟수 및 월 납입 인정 금액을 모두 인정한다.

이와 함께, 공공분양 뉴:홈 나눔형의 사인 간 거래를 허용하고 정산 기한을 도입하는 등 공공주택 공급 및 운영 방식도 개선된다.

거주의무기간 이후에는 감정가 차익이 아닌 실제 시세 차익을 기준으로 사인 간 거래가 가능해지며, 정산기한을 도입해 입주 10년 경과 시 감정가 차익으로 정산하고 이후 처분 시 시세 차익은 100% 수분양자에게 귀속된다.

또한 1인 가구 증가 추세를 고려하여 기숙사형 매입임대주택 공급 대상을 청년층에서 고령자 등 일반층으로 확대하고, 지자체가 지역 특성에 맞춰 공공임대 입주 자격 요건을 자율적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지역 제안형 특화임대주택을 신설할 계획이다.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