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인베스팅프로 AI 선별 주식 1분기에 25% 이상 상승. 그렇다면 2분기에는 어떤 종목이 오를까요?전체 목록 확인하기

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세계 1위… 2위는 홍콩

입력: 2024- 03- 04- 오후 02:40
수정: 2024- 03- 04- 오전 05:41
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세계 1위… 2위는 홍콩

지난해 말 한국의 경제 규모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00%를 약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지만 연간 낙폭 또한 세계 2위로 큰 편이라 부채비율 안정화 확률도 낮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4일 국제금융협회(IIF)의 세계 부채 모니터(Global Debt Monitor)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세계 33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한국이 100.1로 1위를 차지했다. 홍콩(93.3%) 태국(91.6%) 영국(78.5%) 미국(72.8%) 말레이시아(68.9%) 등이 뒤를 이었다.

가계부채 비율이 신흥국(46.8%)과 세계 전체(61.5%), 선진국(70.3%) 평균 수준보다 높다.

앞서 한국은행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80%를 초과할 경우 거시경제와 금융안정을 저해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1년 전과 비교한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 하락폭은 4.4%포인트(p)로, 영국(-4.6%p)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GDP 성장률이 한은의 전망(2.1%)에 부합하고 가계대출 증가율이 5대 은행 목표(1.5~2.0%) 내로 관리된다면 가계부채 비율은 올해 100%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이 100%를 뚫은 것은 지난 2020년 3분기(100.5%)부터로 집계되고 있다. 올해 중 90%대로 내려온다면 이는 4년 만일 것으로 예상된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한번더 imf를 격어보자 윤재앙 손놓고 코파는지보게.
포플리즘 선심성 정책으로 집값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버블이 끼어 있고 가계부채는 평생 갚아야 되고 역대 정치한 늠들 책임 져라
문씨가 모든걸 재양으로 만들였네. 인기조작해서 퍼주고 한탕주의 일단먹고보자 다시60년도 가게만든자.
섬+부동산의 끝은 둘 중 하나임 홍콩/일본..! 버블의 끝은 같은결과인거 봐서 알거임 개인의 삶을 위한게 아니라 국민대다수가 30년동안 주택대출을 갚아나가는 나라에서 출산율을..?!자멸이 빠르긴함
문씨놈아 가계부채율 안높다면서...
빚내서 빽 으로 뇌물 주면 빚 탕감해줌
지정학적 섬 + 부동산으로 부를 늘리는 나라 특
전세대출까지 더하면 국민 파산에 자영업자 대출과 부실PF 대출에도 부동산 버블만 키우는 위정자 놈들!!
자영업자 대출과 연체율도 사상최고치라던데.. 나라 망할라나?
오호
이것도 전세대출 뺀거임.. 전세라는 개념이 한국만 있어서 ㅋㅋ 나락으로 가즈아아아아앙
한번 쫄딱 망하고 새로 시작하자! ㅎㅎ
당신은 꼭 망하시오
망한다고 쓰레기 청소가 되는게 아니다. 바퀴벌레가 더 득실거리지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