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지금 업그레이드하기

환율 시황 - 예상된 75bp와 예상밖의 금리전망

By 김승혁 Economist 외환2022년 09월 22일 08:32
kr.investing.com/analysis/article-200441145
환율 시황 - 예상된 75bp와 예상밖의 금리전망
By 김승혁 Economist   |  2022년 09월 22일 08:3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USD/KRW
+0.00%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 금일 달러/원(Spot) 예상 : 1,392.00~1,400.00
  • NDF 최종호가 : 1,396.00/1,396.40(+3.15)

전일 국내 동향 : 달러 강세 모멘텀 속 1,390원대 대치 연출

1,389.0원 하락 출발한 환율은 역외 롱베팅 및 국내 증시하락 기반 상승압력 확대하며 1,390원 상회. 오후, 위안화 약세 및 러시아의 군사 동원력 소식에 따른 유로화 급락과 높은 레벨에 대한 부담감이 공방을 벌이며 전일대비 4.7원 상승한 1,392.4원 장 마감.

차트1. 장단기 스프레드 급락
차트1. 장단기 스프레드 급락

전일 해외 동향 : 3연속 75bp 인상에 따른 강달러

달러화는 연준의 3연속 75bp 인상 완료 및 연말 기준금리 상향조정 결과 상승. 러시아의 예비군 동원 소식에 유로화는 추가 약세 보였고, 엔화 위안화 등의 아시아 통화 모두 약세 흐름 연장.

연준 9월 FOMC는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75bp 인상(3.25%) 했으며, 2022년 금리전망(3.4%→3.8%), 2023년 금리전망 (4.4%→4.6%)을 각 상향조정. 또한 금년, 내년 실업률 전망도 (각각 3.7%→3.8%, 3.9% →4.4%) 상향조정했으나, 성장률 전망은 햐향조정.(각각 1.7%→0.2%, 1.7%→1.2%). 연준이 공격적 면모를 강화하자 2년물 미국 국채 금리는 4.10%까지 급등했지만, 10년물 국채금리는 3.5%까지 하락.

파월 연준 의장은 제약적 금리수준이 상당 기간 유지되어야 한다 주장했고, 경기침체 회피 가능하지만 연착륙 가능성이 감소하고 있다 발언. 이에 시장 위험회피 심리는 강화되며 증시는 상승폭을 일부 반납. 달러화 역시 111p를 돌파하며 강세를 보였고, 10Y/2Y 역전은 -0.52%까지 벌어짐.

한편, 러시아의 전쟁의지 재확인 및 미국의 비난 등에 지정학적 갈등 고조.

차트2. 23년 말 정책금리 예상치 4% 상회
차트2. 23년 말 정책금리 예상치 4% 상회

금일 전망 : 매파적 FOMC 기반 1,390원대 후반 고점 테스트

금일 달러/원은 매파적 FOMC에 따른 위험회피, 미-러 갈등 고조에 따른 유로화 반락 등에 상승 예상. FOMC는 올해말 기준금리 최대치를 4.4%로 설정했고, 내년 금리전망은 4.6%로 상향조정. 이에 그간 연말 기준금리 4%를 기준으로 달러 강세 베팅을 진행하던 참여자들에게 달러인덱스 110p는 낮은 레벨로 인식될 가능성 존재. CFTC에서 공개하는 달러 비 상업성 투기적 순매수 흐름을 감안할 때 금리 수준이 달러 롱플레이 상한선을 정해주는 경우가 많기에, 금일 역외 롱심리 역시 높을 것으로 예상. 파월 의장이 소프트랜딩 가능성이 줄어들고 있다 발언한 점도 글로벌 투자심리 위축을 가져와 원화 약세 압력을 지지. 러시아와 미국이 첨예한 갈등을 보이고 있는 점은 유로화 약세 얍력을 한층 고조시켜 달러 강세 모멘텀으로 기능하고, 금일 환율 상승에 우호적 환경 제공.

다만, 1,400원 부군에서의 당국경계심과 실개입 가능성 등은 상단을 제한. 또한 수출업체들의 네고물량 역시 상승속도를 제어해 금일환율 1,390원 구간 고점테스트 진행 후 후반 구간에서 안착 시도할 것으로 예상.

환율 시황 - 예상된 75bp와 예상밖의 금리전망
 

관련 기사

블랙머니
오늘의 환율 전망 By 블랙머니  - 2022년 04월 20일 1

오늘의 환율 전망  1.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 상승 지속 / 시장 금리 선반영 중2. 미 연준의 인사의 공격적인 발언 영향 속에 빅 스텝 가능성 높아질 듯 3...

환율 시황 - 예상된 75bp와 예상밖의 금리전망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5)
Leesoo Loyal
Leesoo Loyal 2022년 09월 26일 14:1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ㅎㅎㅎ 웃고가요
황소 김
황소 김 2022년 09월 26일 12:46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ㅋㅋ 이분 말은 맞는게 없는듯
성재 박
성재 박 2022년 09월 26일 8:3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저점이라고 글 나오면 상방10에서20은 피뢰침으로 쏴야 내려온다 주식과 선물은 꼰대들 못이긴다 왜?몇십년 데이타가 항상 동일 패턴이거든 ㅋ
J H
J H 2022년 09월 22일 13:06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믿고 거르는 김승혁
Murakami Haruki
Murakami Haruki 2022년 09월 22일 9:4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망할 연준 인플레이션 너무 낮게보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