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분기 실적 가이드:실적 발표 후 상승할 ProPicks AI종목 알아보기자세히 읽기

[골드] 골드가 하락하는 3가지 이유

입력: 2023- 05- 26- 오후 02:08
GC
-


골드가 최근 14거래일 하락을 이어가고 있다.

골드 일봉 차트

골드의 가격하락은 작년 11월부터 이어오던 상승에 대한 가격조정 혹은 차익실현으로 분석할 수 있다. 또한 금 선호현상이 달러강세로 인하여 둔해진 투자자심리를 한 예로 들 수 있다.

달러 1시간봉 차트

달러인덱스는 현재 기술적분석으로도 더블바텀-쌍바닥을 만들면서 가격방어에 성공하였고 달러 저평가에 동의하는 많은 투자자들이 달러 매수세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따라서 골드는 현재 달러 대비 디커플링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앞으로 달러강세가 연준의 금리인상으로 인해 견고히 상승한다면 골드는 함께 상승하기 명백히 어렵고, 기술적 분석 상에서도 상승추세가 명확히 깨졌으므로 1개 분기까지는 그리 전망이 밝다고 볼 수 는 없다.

하지만 이번 FOMC 회의에서도 밝혔듯, 이후 추가적인 금리인상에 대한 위원들의 찬반이 명백히 갈리는 바 2023년 하반기, 2024년에는 인플레이션 대체 자산으로 금을 선택하는 대신 새로운 투자처에 대한 금 선호 현상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완전한 상승이 끝났다고는 볼 수 없다.

골드 주봉 차트

금의 주봉차트 이다. 유명한 컵핸들 모양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지만 차트패턴 외적으로도 투자자들의 금 선호 현상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기 어렵다. 달러, 주식 대신 대체자산인 비트코인을 찾는 투자자들의 비트코인의 장기간 하락에 따른 다른 투자처로 금을 선택한 현상도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장기간 한정된 자원에 대한 시장의 니즈가 커졌다.
금에 대한 장기적 전망은 굉장히 밝지만, 1개 분기 이상의 달러 강세가 이어진다면 단기 트레이드 로서 금의 관점은 숏 을 전망합니다.

정리하면 금의 하락 사유는
1) 달러 강세
2) 1년 가까운 상승에 대한 차익실현
3) 기술적분석 상 하락추세의 등장

으로 요약할 수 있다. 금일 금요일 장은 전일 시가 가격인 1957 부근까지 되돌림 이후 숏을 전망 한다.

저작권자 ‘한국트레이더협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 의견

다음 기사가 로딩 중입니다...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