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지금 업그레이드하기

매 10년마다 반복되는 역사: 지친 개인 투자자가 증시를 떠난 시기

By lovefund이성수 시장 개황2022년 11월 24일 16:03
kr.investing.com/analysis/article-200441873
매 10년마다 반복되는 역사: 지친 개인 투자자가 증시를 떠난 시기
By lovefund이성수   |  2022년 11월 24일 16:0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증시 토크 제목을 잡기가 참으로 어렵군요. 한국 증시를 과거부터 쭉 살펴보다 보면 매 10년 주기로 각 10년대(decade)의 초중반마다 투자자들이 지쳐 떠나는 현상이 반복되곤 하였습니다. 2010년대 초중반, 2000년대 초중반 그리고 90년대 초중반 및 80년대 초중반이 그러하였지요. 답답하고 지루한 조정장과 횡보장에 투자자들이 지쳐 떠나는 시기가 2020년대 다시금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매 10년대 초중반에 투자자들은 증시를 떠났고

앞서 도입부에서 언급해 드린 바처럼 매 10년대(Decade)의 초중반에는 개인 투자자가 증시를 떠나는 현상이 관찰되곤 하였습니다.

가까이 2010년대는 2007년 활황장에 증시로 들어왔던 투자자들이 08년 금융위기를 거치고, 2009~2011년 차화정 랠리 속에 기대감이 컸었습니다만, 2011년 8월 유럽/미국 위기로 중급 하락장이 발생한 후 포기 수준에 이를 정도로 지친 투자자들은 증시를 떠나고 말았습니다.

2012년~2014년 사이 개인 투자자의 순매도가 집중되었는데 당시 개인의 코스피+코스닥 합산 순매도 규모는 –23조 원을 넘었습니다. 엄청난 규모였지요.

이러한 개인 투자자의 대규모 순매도는 2000년대 초반에도 발생합니다.

2003년~2004년 사이 개인 투자자의 코스피+코스닥 순매도 규모는 –14조 원을 넘길 정도였지요.

그 이전 99년 IT버블과 함께 증시로 뛰어들었던 개인투자자들은 수년간 진행된 급등락 장세 속에 지쳐갔고 결국 2000년 초반 포기하였던 것입니다.

그 이전 90년대의 경우도 매한가지였지요. 특히 1990년 10월 10일에는 깡통 계좌 일제 정리 사태가 있었고 이후 추가로 진행된 깡통 계좌 정리 속에 개인 투자자는 증시를 피동적으로 떠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주식시장은 90년대 초 방향을 잡지 못하고 힘든 시기를 보냈었지요.

80년대에도 비슷한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다만 당시 통계가 부족하다 보니 직관적으로 생각해 본다면 80년부터 이어진 주가지수 100p에서의 급등락 속 횡보장이 85년까지 지속되면서 당시 증시에 남아있던 투자자들은 점점 지쳐갔을 것이란 점을 쉽게 미루어 짐작 해 볼 수 있습니다.

매 10년대 초중반에는 투자자들의 인내심을 요구하는 기간이 있었다. 차트 참조: 인베스팅
매 10년대 초중반에는 투자자들의 인내심을 요구하는 기간이 있었다. 차트 참조: 인베스팅

투자자들이 포기하고 난 후 찾아오는 야속한 강세장

참으로 야속하게도, 매 10년대 초중반마다 발생했던 기간 조정과 깊은 가격 조정 이후에는 마치 시장을 떠난 투자자들을 약 올리기라도 하듯이 강한 강세장이 찾아왔습니다.

분명, 기간 조정이 길어질수록 흉흉한 경제와 증시 이야기가 뉴스에 가득한데 이유 없이 주가가 상승하였던 것입니다. 그리고 새로운 신고점을 경신할 정도로 강한 강세장이 찾아온 경우가 많았습니다.

80년대는 85년부터 시작한 상승장이 89년까지 주가지수 100p 시대에서 1,000p 시대를 만들었고, 90년대에는 92년부터 증시가 반등하면서 주가지수 500p 부근에서 1,100p까지 강하게 상승하면서 신고점을 뚫기도 하였습니다.

2000년대에는 2003년부터 시작한 강세장 속에 주가지수 500p는 2,000p까지 상승하였지요.

그리고 2010년대 초중반 답답했던 횡보장은 2017년 주가지수 신고점을 경신하면서 2017년 말~18년 연초에 주가지수 2,500p 영역까지 올라갔고 이후 2020년 코로나 팬데믹 유동성 장세 속에 주가지수 3,000p 시대가 열렸습니다.

2022년 현재 증시는 2021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1년 반 정도의 기간 조정을 보내고 있습니다. 2023년과 2024년까지 증시가 어찌 흘러갈지는 예단할 수는 없습니다만, 확실한 것은 만약 과거 10년, 20년, 30년, 40년 전처럼 지지부진한 증시 흐름이 다시금 반복된다면 과거에 그러했던 것처럼 매 10년대 초중반의 개인 투자자의 대규모 증시 이탈이 관찰되고 있을 것입니다.

아마 그러한 현상이 발생한다면, 이후 증시는 야속하게도 떠난 투자자들을 뒤로하고 유유히 상승을 시작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즈음 경제 뉴스에는 제2의 IMF 사태가 온다거나, 금융위기가 온다거나, 퍼펙트스톰이 불 것이라거나, 경제가 박살 난다는 뉴스들이 가득하여 사람들은 증시 반등을 “일시적인 속임수”라 평가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역사는 또 반복되려 하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 추세적이지는 않긴 합니다만.

 

2022년 11월 24일 목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CIIA,가치투자 처음공부 저자)

[ 증시 토크 애독 감사드리며 글이 좋으셨다면, 좋아요~추천~공유 부탁드립니다.]

[ “lovefund이성수”에 대한 관심 감사합니다. ]

※ 본 자료는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작성되었으며, 무단복제 및 배포할 수 없습니다. 또한 수치 및 내용의 정확성이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고객의 증권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 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매 10년마다 반복되는 역사: 지친 개인 투자자가 증시를 떠난 시기
 

관련 기사

매 10년마다 반복되는 역사: 지친 개인 투자자가 증시를 떠난 시기

의견 등록하기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세요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
공유: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9)
순경 만렙
순경99호봉 2022년 11월 26일 10:2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남들 떠날 때 나는 들어왔다. 차라리 이 힘든 시기에 입문해서 다행이다. 호황기 때 들어왔으면 제대로 배우지 못하고 지금같은 불황기에 깡통 찼을듯 싶다.
WONBIN CHUNG
WONBIN CHUNG 2022년 11월 25일 9:5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로스 차일드 가문의 후손들이 세계적 경제 충격을 10년 정도에 한 번씩 일으키는 이유는, 이런 경험이 전무한 또 다른 젊은 영끌 세대들 및 경험은 있지만 이번은 다를 거라고 믿는 기존 세대들이 10년 후 시장에 돈다발 들고 다시 들어와서, 이번과 정확히 똑 같은 우매한 짓을 하기 때문이지요.. 결국 시간이 흘러도 개미들은 고래들의 고연봉 보너스를 주는 자비로운 존재들이지요..
주 식
주 식 2022년 11월 25일 9:5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힘내세요
Saelom Lim
Saelom Lim 2022년 11월 25일 9:5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이런 멍청한 애들이 많으니 돈 잃는 애들이 많은거 ㅋㅋㅋㅋㅋ
이 재혁
이 재혁 2022년 11월 25일 6:37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큰그림이 그려집니다 오늘 증시토크 고맙습니다
운희 유
운희 유 2022년 11월 24일 19:3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정보기사 감사합니다.
Daily Step
Daily Step 2022년 11월 24일 16:5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더듬이 민주당 세금 폭탄 받아랏...ㅋㅋ 미국인들보다 가혹한 세금 받아랏
철원 우
철원 우 2022년 11월 24일 16:5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니얼굴이나 어케해봐라 일배충아ㅋㅋㅋ
주 식
주 식 2022년 11월 24일 16:5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철원 우 미남인데 ? 글고 저 사진 주인공 전설의 트레이더다
융준
융준 2022년 11월 24일 16:57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개미한테 뺏어 묵을게 있어야 강세장 맹글제.
순경 만렙
순경99호봉 2022년 11월 24일 16:3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투자의 기본만 지켜도 밥은 먹고 삽니다. 차트분석, 기업분석, 분산투자, 뇌동매매금지. 이 하락장 속에서도 월 2.5~3% 수익률 가져가는 행인 올림!
Golden Pants
Golden Pants 2022년 11월 24일 16:3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연평균 수익률도 아니고 월수익률은 또 뭐냐? 변동성의 개념을 모르시나?
Ninagara Hawaii
OKai 2022년 11월 24일 16:3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구라 즐~
틀러 히
틀러 히 2022년 11월 24일 16:3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어디아프냐
주 식
주 식 2022년 11월 24일 16:3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나가 주거라
인혁 최
인혁 최 2022년 11월 24일 16:3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우물현답
피치 꿀
피치 꿀 2022년 11월 24일 16:2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올라가는거보고 투자해도 먹는다. 많이먹을려고 먼저들어가니 물리지
이전 답글 보기 (1)
kb k
kb k 2022년 11월 24일 16:2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언제올라가는지 아나? 반등이 찐반등인지 어케알어?
가나다 김
가나다 김 2022년 11월 24일 16:2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그래서 많이 드심?
블루 충
블루 충 2022년 11월 24일 16:2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어차피 대중은 조금 오를 때, 일시적 반등일지 확신하지 못하고. 매수 후에 지지부진하거나 조금 하락하면 다시 공포에 빠지고 손절합니다. 너무 쉽게 생각하시네요. 경기 매크로는 잘 보는 사람도 투자에선 매번 틀립니다. 개별 기업 위주로 오랜기간 지켜보고 벨류를 주관적으로 측정.이후에 가치와 높은 성장성에 확신을 가지고 인내하면 시간이 적절한 보상을 주는 것이고. 더 큰 돈에 욕심을 낼 수 있는 소수는 더 난이도 높은 세밀 접근과 배짱까지 겸해야겠죠. 환율보고, 금리보고, 지수보고 오를 때 사서 욕심없이 조금만 이득보고 나가자? 어린애 말장난이고 불가능합니다.
S Shine
S Shine 2022년 11월 24일 16:2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강세장도 섹터, 테마, 종목별로 흐름이 달라진다. 급등 섹터/테마/종목 따라가다가 물리고 따라가다 물리는게 개미. 뉴스나 방송보고 어 오르네 하고 개미들이 인식한 순간은 이미 고점인 경우가 대부분. 그러므로 저평가 유망 종목을 발굴해 저점에 담아가면서 인내의 시간을 보낼줄 알아야 먹는다.
풍경 여행
풍경 여행 2022년 11월 24일 16:2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너같은 애들이 꼭지에서 물리는거지 ㅋㅋㅋ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