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지금 업그레이드하기

9월 증시 아쉬운 기록을 남기며 3분기를 마치는데

By lovefund이성수 시장 개황2022년 09월 30일 15:44
kr.investing.com/analysis/article-200441249
9월 증시 아쉬운 기록을 남기며 3분기를 마치는데
By lovefund이성수   |  2022년 09월 30일 15:4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오늘 증시를 보내면서 9월 증시 그리고 3분기 증시가 마감됩니다. 증시 급락이 연이어지고 오리무중 증시 상황이 지속되다 보니 찝찝한 마음이 투자심리에 남아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나 9월 증시는 몇 가지 불명예스러운 역사를 쓰고 말았습니다. 이런 분위기에서 주식시장은 다시 돌아설 수 있을까요?

2개의 흑역사를 남긴 9월 증시

이번 9월은 미국 긴축이라는 큰 악재에 더하여 주요국들의 외환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약한 고리들이 끊어질 듯한 위기감이 팽배하였습니다. 달러원 환율도 1,440원을 넘어서면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그리고 1997~98년 IMF 사태 때 이후 처음으로 1,400원/$를 깊숙이 넘어섰습니다. 그래서일까요? 한국에 또다시 외환위기가 찾아올지도 모른다는 공포심리가 투자자들의 투자심리를 가득 채우고 말았고 결국 9월 증시는 –10% 이상 하락하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9월 코스피 지수가 –10% 이상 하락함으로 인하여 2022년 증시는 두 가지 흑역사를 기록하고 말았습니다.

하나는 코스피 지수가 월간 하락률 –10% 이상을 기록한 연간 횟수가 3회를 넘어섰다는 점입니다. 이는 2000년 IT버블 붕괴가 있었던 해의 5번 이후 22년 만에 최대치입니다. 

연도별 코스피 –10% 이상 하락한 개월 수
연도별 코스피 –10% 이상 하락한 개월 수

2000년 당시 쉴 틈도 없이 증시가 하락하면서 코스피 지수가 –10% 이상 하락한 달이 5번 있었는데, 2022년도 만만치 않게 쉴 틈 없이 증시가 하락하면서 –10% 이상 코스피 지수가 하락한 개월 수가 3회를 넘기고 말았습니다.

주가지수가 –10% 미만 하락하였으면 개별 종목에서라도 투자자들이 위안을 찾을 수 있지만, 지수가 –10% 이상 하락하게 되면, 전 종목이 무차별적으로 하락하고 맙니다.

결국 9월 증시는 쉴 틈도 없고 잠시 마음의 여지를 둘만한 상황도 없었던 사면초가로 투자자들을 몰아넣고 말았습니다.

두 번째 흑역사는 코스피 지수가 연간 최대 하락률이 –28%를 넘어섰단 점입니다.

2020년 3월에 순간적으로 그해 최대 낙폭 –34%를 하였습니다만, 매우 순간적이었지요. 그러하기에 이번 2022년 9월의 연간 최대 하락률 –28%는 2008년 금융위기 때 최대 낙폭 –53% 이후 처음 겪는 연간 최대 하락률로 투자자에게 느껴질 수밖에 없습니다.

코스피 지수와 연간 최대 낙폭 하락률 추이: 청색선은 –20%선
코스피 지수와 연간 최대 낙폭 하락률 추이: 청색선은 –20%선

깊이 눌린 증시는 이후 반작용이 찾아온다

2000년 이후 코스피 지수의 연간 최대 낙폭이 –20%를 넘어선 해는 2000년, 2008년, 2020년 그리고 2022년 이렇게 4번 있었습니다. 아슬아슬하게 –20% 부근에서 돌아선 경우까지 포함하면 2003년, 2011년, 2018년까지 7번을 억지로 넣어볼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연중 최대 낙폭 –20%를 넘어선 다음 해에는 의외로 강했다는 것을 앞에 도표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올해를 제외한 총 6번의 사례를 아래와 같이 정리 해 보았습니다.

2000년 IT버블 붕괴 → 2001년 37% 상승

2003년 이라크전 → 2004년 10.5% 상승

2008년 금융위기 → 2009년 49.7% 상승

2011년 유럽/미국 위기 → 2012년 9.4% 상승

2018년 미·중 무역전쟁/긴축 → 2019년 7.7% 상승

2020년 코로나 사태 → 그해 급반등 후 21년 3.6% 상승

시간은 걸리긴 하였지만, 깊은 눌림 후 다음 해에는 증시 반등이 제법 강하게 찾아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22년 증시도 9월 흑역사로 인하여 –28%가 넘는 연간 최대 낙폭을 기록하고 말았습니다. 깊이 눌린 주식시장으로 인하여 투자자들의 인내심은 한계에 이르렀고 기간 조정은 만 15개월을 넘어 자칫 올해 말까지 이어져 현재 군대 복무 기간과 비슷한 18개월을 채울 기세입니다.

(※ 군대 복무 기간과 비교하니 정말 길긴 긴 기간 조정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마 기간 조정이 조금 더 길어진다면 더 많은 투자자가 포기 단계에 들어가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시장은 역사 속에서 항상 그래왔던 것처럼 승차장에 포기한 투자자들을 내려두고 유유히 다시 출발하고 있을 것입니다. 눈앞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어둠과 같은 경제 상황이나 증시 상황을 헤치면서 말이죠.

 

2022년 9월 30일 금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 CIIA 및 가치투자 처음공부 저자)

[ 증시 토크 애독 감사합니다, 좋아요~추천^^ 부탁드립니다.]

[ “lovefund이성수”에 대한 관심 감사합니다.]

※ 본 자료는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작성되었으며, 무단복제 및 배포할 수 없습니다. 또한 수치 및 내용의 정확성이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고객의 증권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 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9월 증시 아쉬운 기록을 남기며 3분기를 마치는데
 

관련 기사

9월 증시 아쉬운 기록을 남기며 3분기를 마치는데

의견 등록하기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세요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
공유: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12)
지환 김
지환 김 2022년 10월 03일 9:46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반려주식이라 생각합니다
seongok chun
seongok chun 2022년 10월 01일 7:4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답답할 뿐....
준범 김
준범 김 2022년 09월 30일 23:1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여기서 감사하다고 하는분들은 알바인가요~~ 오늘이 바닥인거 같은데~~
재헌 정
재헌 정 2022년 09월 30일 22:3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재홍 박재홍
재홍 박재홍 2022년 09월 30일 21:3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동수 천
동수 천 2022년 09월 30일 20:4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겪어 보지 못한 길을 가지만 시간이 흘러 지나보면 올해 또는 내년 내후년이 역사적 저점이고 기회였을수도 있음 큰 변수만 없으면 금리인상으로 경기 침체 드가면 다시 금리 내릴거고 경기사이클은 반복됨 침체기때 다음 호황기 주도주를 찾느랴 못찾느냐에 수익률 차이가 어마어마하게 갈림 현금 차곡차곡 모았다가 무릅에서 분할매수 드가야됨 바닥은 누구도 모르니
song woocheol
song woocheol 2022년 09월 30일 18:0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감사! 죽네 죽어~ ㅠㅠ
Macross Ross
Macross Ross 2022년 09월 30일 17:27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파월 의장이 언급했듯이 앞으로는 고물가 고금리의 뉴노멀 시대~ 40년 동안 금융시장이 겪어보지 못한 길을 가야합니다. 금융시장에 대한 고정관념을 바꿔야 합니다.
Macross Ross
Macross Ross 2022년 09월 30일 17:2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지금은 앞선 폭락장 후의 반등 모멘템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당시에는 중앙은행들이 부양책을 동원해서 금융시장의 회복을 도왔지만지금은 그런 것을 기대 못한다는 잘 아시지 않나요? 자질구래한 뉴스들은 다 필요없고 현재의 글로벌 증시 하락은 미연준의 고강도 긴축 때문이며 이게 진정되어야 진반등이 나올텐데진정되려면 인플레이션이 확실히 꺽여야가능하다는 것. 그러기 위해서는 수요 파괴에 의한 경기침체가 동반되어야 하는데 상황을 고려치 않은 수치 상의 단순 비교는 별 의미가 없습니다.
은규 이
은규 이 2022년 09월 30일 16:4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23년 3월 FED 기준금리 인상이 5%로 끝나고, CPI지수 하락을 기다리는 6월경 리세션으로 폭락장이 올 겁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