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사랑 여전" 서학개미, 일주일 새 1000억 순매수

입력: 2024- 05- 01- 오후 03:53
"엔비디아 사랑 여전" 서학개미, 일주일 새 1000억 순매수
MSFT
-
GOOGL
-
AAPL
-
AMZN
-
NVDA
-
ASML
-
AMD
-
META
-
TSM
-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개인투자자들이 엔비디아 (NASDAQ:NVDA) 주식을 대거 사들이며 엔비디아 사랑에 다시 불이 붙었다. 미국 인공지능(AI) 관련 빅테크 기업들의 호실적과 이들 기업이 대규모 AI 투자에 나선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하면서다.

1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미국 증시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서학개미)는 지난주(4월22일~26일) 6896만달러(약 950억원) 규모의 엔비디아 주식을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달 들어 서학개미 순매수 상위 50위 내 진입은 이 기간이 처음이다. 엔비디아는 이 주에 순매수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달 1일 기준 903.63달러였던 주가는 19일 762.00달러까지 하락했다. 이 기간 엔비디아의 주가는 16% 가까이 빠졌다. 이는 ASML (NASDAQ:ASML), TSMC, 슈퍼마이크로컴퓨터(슈마컴) 등 관련 기업들의 악재에 영향을 받았다.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ASML은 지난 17일 어닝쇼크 수준의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고 18일 대만 TSMC가 올해 글로벌 파운드리 성장률을 기존 20%에서 10% 중후반대로 낮췄다. 여기에 엔비디아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공급받아 서버를 만드는 슈마컴은 예정된 1분기 잠정 실적 공개를 미루면서 반도체 업황 개선 분위기에 제동을 걸었다.

하지만 미국의 빅테크가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하고 AI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AI 최대 수혜주 엔비디아 주가도 회복세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경우 올 1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 증가한 618억6000만달러, 알파벳은 같은 기간 15% 증가한 805억4000만달러를 각각 올렸다. 메타플랫폼도 최근 AI에 대한 투자 규모를 300억~370억달러에서 350억~400억달러로 올려잡았다.

시장에서는 엔비디아의 주가가 더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 글로벌 투자 은행 UBS는 엔비디아의 목표 주가를 주당 800달러에서 1100달러로, 모건스탠리는 기존 795달러에서 1000달러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투자자들은 엔비디아의 다음 달 22일 1분기 실적 발표도 주목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올 1분기 240억달러의 매출을 가이던스로 제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221억7000만달러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을 AI 반도체의 비전과 관련한 메시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주에도 애플·아마존·AMD 등 빅테크의 실적 발표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며 "이런 기업의 실적이 AI 산업의 성장성을 둘러싼 불안감을 해소해줄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