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실적 발표 알림! 어느 주식이 급등할까요?
프로픽 레이더에 잡힌 종목을 확인하세요. 올해 들어 19.7% 상승한 전략입니다.
전체 목록 확인하기

독거 투자 일지 - 오미크론과 미국 상장 중국 ADR

입력: 2021- 12- 08- 오전 08:23
수정: 2023- 07- 09- 오후 07:32

이글은 12/8 아침에 작성되었습니다.

제롬 파월 의장이 거의 매일 시장 친화적인 스탠스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오미크론은 확실히 덜 치명적이다"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죠. CDC의 파우치 소장보다 더 비둘기적입니다. 아직까지 의학적으로 검증된 부분은 아직 없습니다만 시장이 5% 이상의 하락을 보이다 보니 화살이 본인에게 오는 것이 엄청 부담스러웠나 봅니다. 이제 임기도 새로 시작했겠다 오미크론 이슈가 지나가면 다시 매파적인 스탠스로 돌아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정말 강하게 테이퍼링을 할 가능성은 별로 없습니다. 경기 확장세가 조금씩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죠. 제롬파월은 인플레이션에 가장 신경을 쓰고 있긴 합니다. 이번 금요일에 11월 인플레이션 발표가 나올 텐데 유가와 석탄가격이 본격적으로 하락하기 전이기 때문에 높은 인플레이션을 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다행스럽게도 오미크론에 대한 시장의 걱정은 점점 옅어지고 있습니다. 독투는 매년 시장에 찾아오는 -10% 짜리 큰 조정은 아닐 것으로 보았고 분할매수를 조언드렸습니다. 현금이 있는 분들은 얼추 절반 이상 분할매수의 기회를 누리셨으리라 생각합니다. 블랙 프라이데이라고 누가 그러던데 축하드립니다. 저도 현금이 대부분이었는데 일부 미진한 종목들을 에어비앤비 등으로 트레이딩을 했는데 괜찮은 수익이 나오고 있는 듯합니다. 여행 관련주들 팔지 말라고 말씀드렸는데 아무쪼록 빨리 복구가 되셨으면 합니다. 지인 중 한분이 현재 미국에서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를 이용하고 있는데 무척 즐거운 모습이 실적으로도 이어졌으면 합니다. 

이렇듯 연준이 돈을 풀든 말든 Buy the dip, 즉 폭락에 매수하라는 전략은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어찌 보면 인류의 투자 역사에 있어서 함께 내려온 불변의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buy the dip 시대가 끝났다던 애널리스트는 반성해야지요. 많은 사람들에게 이번 기회를 놓치게 만들었으니 말입니다.  

아무튼 시장의 직접적인 영향은 아니더라도 간접적인 영향을 주던 델타는 어떻게 보면 현재 인플레이션의 촉발 자이고 테이퍼링의 촉진자 역할을 했기 때문에 무시할 상대는 아니긴 합니다. 오미크론 이전에도 11월부터 시장은 기간 조정양상을 보였던 것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국내나 국외나 시장이 썩 좋지는 않았죠. 미국도 확진자가 늘기는 했지만 유럽과 일부 대륙에서 확진자가 폭발한 탓도 큽니다. 한국도 마찬가지죠. 어제 확진자 12/7 통계를 보니 드디어 7천 명이 넘어갔습니다. 정말 하루 수만명도 가능하다는 질병청의 이야기를 비웃었던 우리는 이제 현실로 맞닥 들여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사실 한국에 돌아와서 보면 다들 마스크를 실외에서는 쓰고 실내에서는 벗는 모습이 자연스럽습니다. 이상한 것이죠. 식당에서는 몇 시간씩 술 마시면서 담소를 나누는데 영화관은 위험하다면서 잘 가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제가 볼 때는 영화관이 더 안전해 보이는데 말입니다. 델타가 멈추기는 제가 보기에 당분간은 힘들어 보입니다. 많이들 지치기도 했고 백신 자신감도 좀 있는 것 같고요. 하지만 7천 명 넘게 나오는 현재의 상황은 사람 많은 곳에 잘 가기가 꺼려지게 만드는 부정적인 상황인 것은 맞는 듯합니다. 제 이비인후과 의사 지인은 작년과 다르게 요즘 '환자들이 밀려들어온다.'라고 하더군요.

이제 오미크론에게 무언가를 묻기보다는 사람들에게 달렸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치사량이 낮더라도 전파력이 강력하다면 이 또한 의료 인프라에는 큰 부담이 됩니다. 지금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치사율에도 영향을 미치죠. 델타의 11월 치사율이 8월 치사율 대비 3배가 뛰었다고 지난 독투에서 말씀 드렸죠. 

ADR종목들에 대해 살펴봅시다.

디디 추싱의 홍콩 상장 관련하여서 많은 분들이 두려움을 떠시는 것 같습니다. 저는 증권사에 있을 때 뉴욕에 상장된 삼성전자 (KS:005930) ADR을 한국에 들여와서 삼성전자 한국 본주식으로 전환한 다음 Kospi 시장에서 매도하는 차익거래를 해본 적이 있습니다. 미국에는 한국에 상장된 주식이 몇 개가 있습니다. ADR로 상장이 되어았죠. 그 주식들 중에서 여러 가지 이유로 저평가된 것을 한국으로 들여와서 고평가 되어있는 한국시장에 파는 것입니다. 무위험 차익거래라고 할 수 있죠. 이러한 차이가 생기는 이유는 크게는 환율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시장 분위기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습니다. 

디디 추싱의 미국 증시 이탈이 '상폐'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것은 그냥 미국 증시에서 홍콩증시로 이동을 하는 것과 같습니다. 네이버라는 주식이 코스닥에서 코스피로 넘어가는 것과 비슷하죠. 우리는 이것을 상폐라고 하지 않고 '이전 상장'이라고 부릅니다. 어떤 언론도 이러한 표현을 안 쓰고 상장폐지라고 하더군요. 이렇게 자극적으로 표현을 해야 사람들이 더 클릭을 하고 신문을 사봅니다. 

그렇다 보니 현재의 가격 하락은 제가 볼 때는 매수 기회죠. 물론 개별기업의 향후 전망에 따라 다를 수도 있고 현재 중국증시의 침체된 분위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한 종목도 있겠지만 상식적으로 볼 때는 저가매수 기회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모다란 교수가 지난 가을에 이들 종목들의 현금 창출 능력은 문제가 없다고 하면서 1년 이상 가져가겠다면서 대거 매수했을 때보다 더 빠졌거든요. 그는 과연 실패한 투자자일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기본으로 돌아가면 주식투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싸게 사는 것입니다. 폭락장에 사는 것이 Best이고 그러한 장은 잘 오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이벤트들로 인한 과대낙폭은 매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주식은 시간을 먹고 자라납니다. 저 역시도 이전 독투에서 이야기드린 대로 내년 상반기까지는 가져가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굵직한 이벤트들이 많고 현재 중국 당국은 지준율 인하 등 이미 완화적인 절차를 펼치고 있습니다. 

ADR투자자 분들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최신 의견

중국 ADR 몰빵입니다 마지막 멘트가 너무 고맙네요 ㅜㅜ 😥
중간에 현금이 대부분 -> 주식이 대부분으로 정정합니다. 오타입니다.
감사합니다
글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화이팅입니다
늘 감사합니다
감사드립니다.
👍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