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지금 업그레이드하기

코스피, 2600선 갈까…FOMC 회의록에 쏠리는 눈 [주간전망]

주식 시장 2022년 08월 14일 08:1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 Reuters. 코스피, 2600선 갈까…FOMC 회의록에 쏠리는 눈 [주간전망]
 
NVDA
+3.07%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KS11
+2.28%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SOX
+3.76%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코스피가 소폭 상승한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딜링룸 모니터에 종가가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주(8월 16~19일) 주식 시장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 내용과 미국 소비재 기업의 실적 발표 등에 주목할 전망이다. 최근 발표된 물가지수 둔화에 고강도 긴축 가능성은 낮아졌지만 시장의 우려는 남아 있어서다. 오는 18일 공개되는 회의록에서 미 중앙은행(Fed) 의원들의 긴축 속도에 대한 입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번주 코스피 지수는 2450~2580선 범위에서 오갈 전망이다.

지난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54.83포인트(2.22%) 오른 2527.94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지수는 상승 흐름을 보이다가 2520선에 안착했다. 상승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개인이 차익 매물을 쏟아내면서 2530선엔 올라서지 못했다. 수급을 보면 지난 5거래일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269억원, 3016억원을 사들였다. 개인은 홀로 6569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지난주 증시는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를 해소하는 모습이었다. 엔비디아 (NASDAQ:NVDA), 마이크론 등 미국 반도체 기업이 실적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하면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지난 9일(현지시간) 4.57% 급락했지만 씨티그룹이 반도체 업종의 바닥 신호가 뚜렷하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지수는 반등했다.

여기에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예상보다 좋게 나오자 물가 인상 둔화에 대한 기대감에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이번주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경제지표 발표가 예정된 가운데 미 FOMC 회의록 내용이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Fed 의원들이 '긴축 지속'이냐 '선제적 인하' 중 어느 것에 가중치를 두냐에 따라 국내 증시 흐름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견조한 고용과 물가 피크아웃(정점통과)이 경착륙 우려를 일정 부분 해소할 수 있겠다"면서도 "임금 상승이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는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에너지 하락에 기댄 물가 피크아웃은 Fed가 긴축 속도를 앞당길 명분이 될 것"이라고 봤다.

월마트, 홈디포 등 미국 소비재 기업의 실적 발표도 주목된다. 7월 발표된 물가 지표는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 하지만 에너지 가격 하락에 따른 영향이 컸고, 음식료 등 필수소비재의 가격 상승은 여전했다. 이 점을 미뤄 오프라인 유통업 관련 기업의 실적이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로 재차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이번 발표에 시장이 눈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서비스 물가와 주거비·임대료 등이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는 점은 여전히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높은 레벨의 물가 수준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미 연준의 매파 스탠스도 지속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하반기로 갈수록 경제 성장과 물가 상승과 관련한 증시의 민감도는 점차 높아질 것"이라며 "8월 말 잭슨홀 미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목표가 코앞인 LG엔솔…"더 오른다" vs "고점"

잘나가던 中펀드 '미끌'…브라질·인도 '껑충'

슬금슬금 오른 브라질·인도 펀드 수익률, 치고 나가던 중국은...

코스피, 연휴 앞둔 숨고르기…2거래일 연속 2520선

게임주, 실적이 갈랐다…"하반기 신작·영업이익 전망에 주목"

"언제 이렇게 올랐어?"…목표가 근접한 LG엔솔, 팔아야 하나

코스피, 2600선 갈까…FOMC 회의록에 쏠리는 눈 [주간전망]
 

관련 기사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4)
우진 현
우진 현 2022년 08월 14일 13:4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2800정도 갈듯…그럼 개미들 못참고 또 달려들고 그때부터 떡락
Hoon Chae
Hoon Chae 2022년 08월 14일 12:3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2600이 아니라 년말 3000간다구
영웅 최
영웅 최 2022년 08월 14일 11:5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가겠지 미장처럼 움직였다면 코스피가 3200찍어야한다
성호 박
성호 박 2022년 08월 14일 11:4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이미 침채고 불황까지 갈거같구만 으디까지 구라칠수잇는지 볼랍뉘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유저님의 부정적인 댓글 내용으로 인해, 유저님은 더이상 댓글을 작성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유저님의 계정 상태는 관리자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