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의 적정가치를 볼 수 있는 프리미엄 데이터 세일 중: 최대 50% 할인!지금 구독하기

NH투자證 "올해 코스피 3100까지 갈 수 있어…3분기 피크 전망"

입력: 2024- 06- 12- 오전 03:51
NH투자證
KS11
-
005930
-

CityTimes - [시티타임스=한국일반]

김병연 NH투자증권 이사 2024.06.11. /뉴스1 ⓒNews1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1) 김정현 강수련 기자 = NH투자증권이 올해 3분기 코스피가 31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4분기부터는 미국 대선 등 거시적 불확실성으로 차익실현 압박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이사는 11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하반기 코스피 예상범위는 2500에서 3100"이라며 "하반기 코스피의 변곡점은 일평균 수출 금액이 피크아웃하는 3분기 말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이같은 전망의 핵심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국 일평균 수출이 좋기 때문인데, 적어도 9월까지는 수출이 괜찮을 것으로 보인다"며 "달러·원 환율 및 유가가 안정적일 거라는 기본 가정 하에 기업 이익이 우상향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내년 미국 대선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4분기가 되면 차익실현 욕구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이후 미국 대통령이 확정된 다음 투자전략을 다시 돌아보자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업종별로는 글로벌 인공지능(AI) 산업 모멘텀이 확대되며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및 밸류체인에 기회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또 미국의 정책을 반영한 조선 업종 및 은행·자동차 등 밸류업 수혜 종목도 하반기에 계속 가져갈 종목으로 꼽았다.

투자업계에서 이목이 집중된 미국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연평균 헤드라인 CPI 상승률 3.3%, 월평균 고용 20만 명 이하가 유지된다는 조건 하에 1회, 또는 2회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이사는 "이번주 FOMC 결과 발표의 관전 포인트는 오는 2025년 3번 인하 점도표를 건드리는지 여부"라며 "올해 인하 횟수는 금융시장이 이미 1.5회 금리 인하 예상을 반영하고 있어 큰 영향이 없겠지만, 2025년 3회 인하 계획을 줄이거나 하면 시장에서 난리가 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이사는 주요 유망업종에 대해 반도체· '시성비'(시간대비성능)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수혜 종목 등을 꼽았다.

김 이사는 "신냉전, 탈세계화 흐름 속에서 공급망 재편과 AI 투자 가속화는 누가 먼저 시간 효율을 극대화하는가에 대한 경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반도체·IT하드웨어·가전 등 시간을 단축하는 기술과 관련된 업종이 유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급망 재편 수혜 기업과 무역갈등의 혜택을 보는 조선·방산업종, 밸류업 정책과 관련해 은행·보험뿐 아니라 구조조정이나 주주환원 여력이 더 있는 통신업종도 같이 보면 좋을 것"이라고 추천했다.

시티타임스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