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의 적정가치를 볼 수 있는 프리미엄 데이터 세일 중: 최대 50% 할인!지금 구독하기

[속보] 민주당 "尹 대통령, 빵셔틀 외교…대한민국 미래도 일본에 상납할 작정"

입력: 2024- 05- 27- 오전 05:50
© Reuters.  [속보] 민주당 "尹 대통령, 빵셔틀 외교…대한민국 미래도 일본에 상납할 작정"

[알파경제=김영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한일 외교 관계와 별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황정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한일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윤 대통령은 역사 왜곡과 독도 침탈, 후쿠시마 핵오염수와 라인 강탈 문제까지 일본의 안하무인 폭주에 제대로 된 문제 제기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공개 회의에서조차 라인 강탈 야욕 철회를 촉구하기는커녕 '한일관계랑 별개 사안, 잘 관리해야 한다'며 관전평이나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정아 대변인은 또 "’네이버 지분을 매각하라는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한다’며 일본의 입장을 대변해 주고, 일본의 새빨간 거짓말을 용인했다"면서 "라인을 건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듯한 모습에 어느 기업과 국민이 대통령과 정부를 믿을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윤 대통령은 백기투항, 항복선언을 했다. 셔틀 외교가 아니라 빵셔틀 외교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의 미래와 디지털 강국이라는 자부심까지 갖다 바친 꼴"이라며 "일본의 역사 왜곡, 독도 침탈과 국내기업 강탈 야욕에도 손 놓고 바라만 보는 것이 윤 대통령식 '한일관계 도약 전기'이고, '관계 복원'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또 "홈그라운드에서 열린 회담에서조차 국익을 저버리고, 일본의 눈치를 보며 전전긍긍하는 윤 대통령의 모습은 용산 대통령실을 마치 '일본 총리 관저'인 것처럼 느껴지게 한다"며 "일본에 간 쓸개를 다 빼주는 것도 아쉬워 몸통까지 넘겨주려는 굴종외교에 국민의 인내심은 바닥을 친 지 오래"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황정아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내일 있을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국익과 국민의 권리를 되찾고 굴종외교를 제대로 된 정상 외교로 되돌리라"며 "그렇지 않으면 치욕스러운 친일 외교의 후과로 반드시 역사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 국민은 역사를 몰각한 것도 모자라 나라의 미래까지 일본에 상납하는 윤 대통령을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