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침체 끝났나…강남·서초·용산 아파트 전고점 회복

입력: 2024- 05- 27- 오전 12:38
© Reuters.  부동산 침체 끝났나…강남·서초·용산 아파트 전고점 회복
000720
-
009540
-
ZLAB
-

[알파경제=이준현 기자] 서울 강남, 서초, 용산구 등 고가 아파트 시세가 최근 종전 최고가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부동산R114가 서울 시내 116만 가구를 표본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강남구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25억8135만원으로 2021년 전고점의 99%에 도달했다.

용산구는 평균 가격이 18억6643만원으로, 2022년 전고점인 18억8432만원의 99% 수준을 기록했다. 서초구는 평균 가격이 27억7147만원으로, 전고점(2022년)의 98%까지 올랐다.

송파구는 평균 가격이 18억6473만원으로, 전고점(2021년)의 93% 수준이었다.

종로구의 경우 평균 가격은 9억135만원으로, 전고점(2022년)과의 차이가 약 1400만원밖에 나지 않아 거의 회복된 상태다.

영등포구(12억9506만원)와 양천구(13억6276만원)도 각각 전고점의 97% 수준까지 올라오는 등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 중 19곳이 전고점의 90% 이상을 회복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1, 2차 아파트 196㎡는 지난달 역대 최고가인 89억원에 거래됐다.

서울 서초구 반포 자이 132㎡도 지난달 18일 역대 최고가인 49억2000만원에 거래됐으며, 서울 용산구 LG한강자이 전용 133㎡는 지난달 8일 전고점을 넘어선 33억원에 거래됐다.

이에 따라 서울 전체 가구당 매매가는 평균적으로 전고점 대비 약 95%인 12억9921만원에 이르렀다. 하지만 중구, 강동구, 노원구, 강북구, 관악구, 도봉구 등의 지역은 아직 회복 속도가 느린 상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러한 상승세가 다른 지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전체적인 추세를 보면 고가 지역이 먼저 치고 나가고, 나머지 지역이 갭을 메우며 따라간다"며 "현재 가격 회복이 더딘 노·도·강(노원·도봉·강북) 등의 지역도 결국 키 맞추기 현상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