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발표 후 46% 급등한 삼양식품… "60만원도 간다"

입력: 2024- 05- 26- 오후 02:10
실적 발표 후 46% 급등한 삼양식품…

불닭볶음면의 전 세계적인 흥행으로 삼양식품의 주가가 치솟았다. 라면 1위인 농심의 시가총액을 제치고 대장주로 자리했다.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급상승한 삼양식품의 주가는 불닭볶음면의 힘으로 아직 상승 여력이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 거래일인 24일 삼양식품의 종가는 50만1000원으로 시가총액은 3조7740억원이다. 같은 날 농심은 41만3000원으로 거래를 마감해 시가총액 2조5121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양식품은 지난 10일 처음으로 농심의 시총을 앞질렀다. 농심이 라면 대장주 자리를 내준 것은 1995년 한국거래소가 개별종목 시가총액 데이터를 집계한 이후 처음이다. 이후 다시 농심이 시총에서 앞서갔으나 1분기 실적 발표일 이후 삼양식품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삼양식품 주가의 기세는 무서울 정도다. 지난 16일 올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약 46% 급등했다. 1분기 호실적에 따른 기대감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삼양식품의 2024년 1분기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 3857억원, 영업이익 801억원으로 각각 57%, 235% 증가했다. 특히 해외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83% 상승한 2889억원을 기록하며 1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해외법인을 중심으로 전 지역에서 매출이 급증했다.

삼양식품의 주가를 부양하고 있는 불닭볶음면의 위상은 점점 올라가고 있다.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35회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는 불닭볶음면이 만찬 메뉴로 등장했다. 중견 기업 제품이 글로벌 시장서 성공한 대표 사례라는 점에서 행사 메뉴에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내수 침체에도 불닭볶음면의 해외 매출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삼양식품의 주가 상승세가 점쳐진다. 한유정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법인은 주요 대형 거래처 입점 확대가 이어지고 있고 중국 법인도 올해 들어 본격 영업을 시작해 판매 확대는 이제 시작"이라며 "역사적 신고가를 경신했지만 가파른 실적 전망치 상향으로 여전히 저평가 상태"라고 했다.

심은주 하나증권 연구원은 "2분기는 중국 6.18 쇼핑제가 포진돼 있는 만큼 또 한 번의 고성장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목표가를 62만원으로 신규 제시했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