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의 적정가치를 볼 수 있는 프리미엄 데이터 세일 중: 최대 50% 할인!지금 구독하기

전기차 수출 45%가 미국행…미·중 갈등 고조에 '쏠림화' 예의주시

입력: 2024- 05- 20- 오전 01:39
전기차 수출 45%가 미국행…미·중 갈등 고조에 '쏠림화' 예의주시
005380
-

CityTimes - [시티타임스=한국일반]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 인근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2023.3.20/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우리나라의 전기차 수출의 대미 의존도가 해마다 심화하는 가운데 올해 1분기 미국 수출 비중이 45%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3월 우리나라 기업의 전기차 수출 대수는 8만1631대로 조사됐다. 이 중 44.8%(3만 6556대)가 미국으로 향했다.

전기차 대미 수출 비중은 지난해 1분기 33.7%였는데 1년 만에 11.1%포인트(p) 상승했다.

연간 전기차 대미 수출 비중은 △2021년 12.9% △2022년 31.3% △2023년 35.1% 등 최근 매년 상승세다.

전체 자동차의 대미 수출 비중은 절반이 넘었다. 올해 1분기 대미 자동차 수출은 35만6141대로 전체의 51.7%를 차지했다.

업계 안팎서는 자동차 수출의 미국 쏠림화 현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대미 수출 비중 심화는 수출 제약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근본적인 상품 경쟁력 강화는 물론 수출 지역 다변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시티타임스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