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가 추천한 주식 모두 5월에 올랐습니다. PRFT가 16일 만에 +55% 상승했습니다. 6월의 추천 종목을 놓치지 마세요.
전체 리스트 보기

韓 50대 부자 순위 바꾼 'AI 호황’…1위는 누구?

입력: 2024- 04- 19- 오전 01:43
韓 50대 부자 순위 바꾼 'AI 호황’…1위는 누구?
005930
-
035720
-
068270
-

CityTimes - 이재용 삼성전자 (KS:005930) 회장. [사진=뉴스1]

[시티타임스=글로벌일반] 미국 유력 경제매체 선정 '대한민국 50대 부자' 순위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17일(현지시간) '2024년 한국의 50대 자산가 순위'에서 이 회장이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35억 달러를 추가로 불린 이 회장은 순자산을 115억 달러(약 15조 8100억 원)로 늘렸다. 이는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를 위해 인공지능(AI) 칩 핵심 부품인 HBM(고대역폭메모리)을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에 주가가 오른 덕분이라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지난해 1위였던 김병주 회장은 2위를 기록했다. 올해 자산은 97억 달러(약 13조 3300억 원)로 평가됐다. 75억 달러(약 10조 3100억원)를 기록한 서정진 셀트리온 (KS:068270) 명예회장은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4위·62억 달러),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5위·46억 달러)이 뒤를 이었다.

6~10위는 ▲김범수 카카오(KS:035720) 의장(45억 달러)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44억 달러) ▲곽동신 한미반도체 (KS:042700)(042700) 부회장(39억 달러)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최고비전제시책임자(35억 달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34억 달러)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50위 내 새로 이름을 올린 인물은 곽동신 부회장, 박순재 알테오젠 (KQ:196170) 대표(23위·14억 3000만 달러), 이채윤 리노공업 사장(35위·10억 달러), 정지완 솔브레인 회장(48위·8억 달러) 등 4명이다.

한국 증시는 지난해 아시아에서 최악의 성적을 거뒀지만 한국 50대 부자 총자산은 1년 새 늘었다. 지난해 1060억 달러에서 올해 1150억 달러로 증가했다.

이는 인공지능(AI)과 반도체 투자 열풍 덕분이라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시티타임스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