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실적 발표 알림! 어느 주식이 급등할까요?
프로픽 레이더에 잡힌 종목을 확인하세요. 올해 들어 19.7% 상승한 전략입니다.
전체 목록 확인하기

LG전자-메타, 차세대 XR 기기 개발 논의

입력: 2024- 02- 28- 오후 11:51
수정: 2024- 02- 28- 오후 03:13
LG전자-메타, 차세대 XR 기기 개발 논의

LG전자가 확장현실(XR) 신사업을 가속하기 위해 글로벌 빅테크 기업 메타와의 협업을 본격화한다. 제품, 콘텐츠·서비스, 플랫폼 등의 분야에서 양사 역량을 결집해 고객경험 혁신을 주도할 계획이다.

LG전자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메타와 XR 신사업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권봉석 ㈜LG 최고운영책임자(COO), 조주완 LG전자 대표,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차세대 XR 기기 개발 관련 사업 전략 등을 논의했다. 조 대표는 메타의 혼합현실(MR) 헤드셋 '퀘스트3'와 스마트글라스 '레이밴 메타'를 직접 착용해 보는 등 메타의 선행기술을 관심 있게 살폈다. 그는 메타의 대규모 언어모델(LLM) 기반 인공지능(AI)에도 관심을 보이며 온디바이스(On-Device) AI 관점에서 양사 시너지 창출 가능성도 이야기했다

LG전자는 TV 사업을 통해 축적하고 있는 콘텐츠·서비스, 플랫폼 역량에 메타의 플랫폼·생태계가 결합되면 XR 신사업의 차별화된 통합 생태계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차세대 XR 기기 개발에도 메타의 핵심기술과 LG전자의 제품·품질 역량을 결합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

XR 기기는 모바일 스크린의 한계를 뛰어넘는 몰입감과 직관성을 갖췄다.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개인용 디바이스로 평가받는 배경이다. 조 대표는 앞서 "XR 사업의 영역에서 차세대 퍼스널 디바이스 기회를 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수년간 시장 현황과 사업모델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해 한계 사업을 과감히 종료하고 미래 고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영역에 자원을 집중해 왔다"며 "메타와의 전략적 협업 또한 XR 시장 본격 개화에 대비해 고객경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서다"라고 밝혔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비에이치 fpcb 들어가겠군.
헬지도 믿을게 못된다 이번엔 xr로 어그로끄냐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