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실적 발표 알림! 어느 주식이 급등할까요?
프로픽 레이더에 잡힌 종목을 확인하세요. 올해 들어 19.7% 상승한 전략입니다.
전체 목록 확인하기

태영건설, 451억 규모 외담대 전액 상환… 협력업체 숨통

입력: 2024- 02- 28- 오후 11:05
수정: 2024- 02- 28- 오후 02:17
태영건설, 451억 규모 외담대 전액 상환… 협력업체 숨통

지난달 재무구조 개선작업(워크아웃)을 개시한 중견 건설업체 태영건설이 451억원 상당의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외담대) 미상환분을 조기 상환했다.

다음달로 예정된 태영건설의 기업개선계획 수립 시점까지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는 자금을 채권단으로부터 승인받아 원활한 경영정상화 추진을 목표로 한다.

28일 태영건설 (KS:009410)에 따르면 451억원 규모의 외담대 할인분(B2B 채권)을 모두 상환했다.

산업은행을 주채권은행으로 하는 태영건설 채권단은 지난 23일 제2차 금융채권자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지난해 12월 워크아웃 신청으로 상환이 유예됐던 451억원의 외담대 할인분 상환을 승인했다.

태영건설은 지난 26일과 27일에 걸쳐 445억원을 해당 은행에 상환했다. 협력업체가 대출을 받았다 직접 은행에 상환한 6억원은 당해 업체에 직접 지급했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미상환분만큼 축소됐던 태영건설 발행 외담대 할인 한도가 다시 복원됨으로써 협력사들의 자금운영이 한층 원활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외담대는 원청업체가 대금을 현금 대신 외상매출채권으로 지급하면 협력업체가 은행에서 이 채권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방식이다.

태영건설이 보유한 지난해 기준 상거래채권 규모는 1485억원이었다. 이 중 외담대 할인분 451억원이 워크아웃 신청과 동시에 금융채권으로 분류, 상환이 미뤄진 바 있다.

태영건설이 외담대 할인분을 상환함에 따라 한도 내 회전 운용으로 협력업체들의 자금운영 애로사항이 해소될 전망이다.

머니S에서 읽기

최신 의견

산업은행을 빨리 먹어야 하는데..
10조중 451억상환 개꿀
해외금융권 완전개방해서 기업이든 주택담보대출이던 싼이자로 좀받아봅시다. 왜 국민들이 국내금융권 고리대금이자에 허덕여야 되나요. 금융개방,의료개방,교육개방 이런걸해야 선진국이 되는겁니다.
선진국을 바라기 전에 나라탓만 하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셨음 좋겠네요..
제정신이가..
머리에 뭐가 들었냐. 은근슬쩍 의료개방 넣네. 병원 못가서 뒤지고 싶으세요?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