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례적 고물가·고금리…'전세·영끌' 청년들 비명

입력: 2024- 05- 28- 오전 01:35
이례적 고물가·고금리…'전세·영끌' 청년들 비명

CityTimes - [사진=뉴스1]

[시티타임스=한국일반] 우리나라 청년층이 고물가·고금리가 겹친 경제 여건에 이중고를 겪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27일 공개한 경제전망 핵심이슈 보고서 '고물가와 소비: 가계의 소비바스켓과 금융자산에 따른 이질적인 영향을 중심으로'에는 이 같은 정동재 한은 조사국 거시분석팀 과장의 분석이 담겼다.

지난 2021년부터 3년 동안 지속된 고물가는 우리 가계의 소비를 확연히 위축시켰다. 당해 1월부터 2024년 4월까지 누적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총 12.8%(연율 3.8%)에 달했다. 이는 2010년대 평균인 연율 1.4%의 두 배를 넘는다.

이런 고물가에 주로 청년층과 고령층이 실질구매력, 자산·부채의 실질가치 측면에서 많은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연구진은 가계가 물가 상승에 영향을 받는 수준을 측정하고자 가계별 순명목포지션(NNP)을 구했다. 여기서 NNP는 가계가 보유한 예금·채권 등 명목자산에서 주택담보대출 등 명목부채를 뺀 '명목순자산'으로 정의했다. 데이터는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19~23년)를 활용했다.

그 결과 예금 등 금융자산을 부채보다 많이 가진 고령층과 전세보증금을 명목자산으로 보유한 일부 청년층이 물가 상승에 따른 자산 상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5세 미만과 20대 후반의 NNP가 70대 후반 또는 80세 이상보다 높은 모습(물가 상승으로 자산에 더 손해)을 보였다.

이에 보고서는 "고령층의 NNP가 높아 인플레이션으로 손해를 입는 경향은 주요국에서도 일반적인 데 반해, 부채를 많이 일으키는 청년층에서 NNP가 높은 점은 우리나라의 이례적 특징"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평균적으로 금융부채를 많이 보유한 중장년은 물가 상승으로 이익을 보는 계층"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고금리 영향까지 고려하면 청년층 이중고가 여실히 드러났다.

정동재 과장은 "많은 가계에서 금리 상승이 물가 상승의 영향을 상쇄하는 방향으로 작동했다"며 "물가 상승의 부정 영향이 컸던 고령층은 전반적으로 금리 상승으로는 이득을 보는 계층이었다"고 밝혔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등을 많이 보유한 저연령층 자가거주자는 물가 상승에 따른 부채가치 하락의 이득을 보았지만, 금리 상승으로 이자비용이 늘어 그 효과가 상당 부분 상쇄됐다"며 "부채와 전세보증금을 동시 보유해 물가와 금리에서 모두 손해를 입은 계층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빚을 들고 전세를 구한 청년층은 고금리·고물가 양방향에서 타격을 입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시티타임스에서 읽기

최신 의견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