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보다 상세한 정보

"네이버·카카오만 맞는 게 아니었네"…플랫폼 때리는 국가권력

주식 시장 뉴스2021년 09월 20일 07:1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 Reuters "네이버·카카오만 맞는 게 아니었네"…플랫폼 때리는 국가권력

경기 성남 분당구 카카오 (KS:035720) 판교오피스. / 자료=한경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수혜를 받아 성장세에 가속도가 붙은 인터넷 플랫폼 기업에 대해 정부와 정치권이 규제의 칼날을 겨누고 있다. 이 영향으로 지난 7일 이후 네이버 (KS:035420)(NAVER)와 카카오의 주가가 급락세를 보였다.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견제는 세계적 트렌드다.

중국 당국은 마윈 알리바바 (HK:9988) 창업자의 당국 비판 발언을 계기로 빅테크 기업 때리기에 나선 뒤 차량공유플랫폼, 교육플랫폼, 게임기업 등을 차례로 손봤다. 이후 ‘공동 부유’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기업들에게 기부를 강요하는 중이다.

미국의 국가권력도 빅테크 기업에 우호적이지 않다. 한국과 중국에서처럼 떠들썩하지는 않았지만, 오래 전부터 입법부와 행정부가 플랫폼 기업에 대한 견제를 준비해왔다. 최근에는 사법부가 애플이 앱스토어 통행세처럼 수수료를 챙기는 행태에 제동을 거는 판결을 내놨다.

증권가에선 정부의 규제로 빅테크 기업들의 성장세가 둔화될 수는 있어도 성장의 방향성이 바뀌지 않는다는 분석, 국가권력의 빅테크 기업 견제가 새로운 성장산업을 부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란 전망이 함께 나오고 있다.

카카오 주가 23% 폭락했지만…아직 국정감사 남았다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카카오는 11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8월 종가 15만5000원과 비교하면 22.90% 하락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네이버의 주가도 8.20% 하락했다.

정부 당국과 정치권이 일제히 ‘카카오 때리기’에 나선 영향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카카오가 사실상 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케이큐브홀딩스와 관련된 자료를 누락하거나 허위로 보고한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김범수 의장을 겨냥한 조사로, 검찰 고발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지난 7일에는 금융당국이 플랫폼기업의 금융상품 소개 행위에 대해 광고가 아니라 ‘중개’라는 해석을 내놨다. 금융상품을 중개하기 위해서는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에 따른 자격을 갖춰야 하기에, 핀테크 기업들은 당장 사업 자체를 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같은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송갑석·이동주 의원은 국회에서 ‘118개 계열사를 거느린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개최해 카카오에 대한 규제의 필요성을 공론화했다.

결국 카카오는 향후 5년 동안 파트너들을 지원하기 위한 기금 3000억원을 마련하고,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일었던 꽃·간식 배달과 같은 일부 사업에서 철수하는 등 ‘백기투항’을 했다. 특히 시장을 지배한 뒤 가격을 올린다는 비판을 받았던 카카오택시의 ‘스마트호출(돈을 더 내면 택시가 빨리 잡히는 기능)’을 폐지하고, ‘프로멤버십(택시 기사가 배차의 혜택을 받는 서비스)’ 가격을 기존 9만9000원에서 3만9000원으로 낮췄다.

하지만 카카오의 주가는 상생안을 내놓은 지난 14일 소폭 반등했을 뿐 다시 미끄러졌다. 정치권의 포화가 아직 끝나지 않아서다.

다음 무대는 다음달 5~21일 진행되는 국정감사다. 이미 여야는 다음달 5일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김범수 의장을 부르는 데 합의했다. 여권에서는 강한승 쿠팡 (NYSE:CPNG) 대표와 김봉진 우아한형제(배달의민족) 대표 등도 국정감사 증인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은 카카오와 네이버 뿐만 아니라 물류·유통, 숙박, 법률, 의료, 부동산 등 다양한 분야 플랫폼 기업들로의 쏠림을 각 의원들이 1대1로 전담해 집중적으로 다룰 계획으로 알려졌다.

“걸리면 훅 간다” 중국당국, 빅테크 경영권까지 노려빅테크 기업 때리기로 가장 먼저 이목을 집중시킨 나라는 중국이다. 권위주의가 강한 공산당 일당독재 국가에서 당국에 미운털이 박히면 거대기업도 하루아침에 존립 자체를 위협받게 되기 때문이다. 이에 중국 뿐만 아니라 미국과 한국의 증시도 흔들렸다. 최근에는 정부가 기업의 경영을 장악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시는 산하 국유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통해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차량공유플랫폼 디디추싱에 대한 지분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다만 디디추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성명을 통해 이를 부인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이에 앞서서는 중국 저장성 산하의 국유기업 3곳과 알리바바의 금융계열사 앤트그룹의 합작사를 설립해 핵심 부문인 소비자 데이터 수집·관리·분석을 맡길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알리바바과 디디추싱은 중국 당국의 심기를 건드리며 위기에 처한 기업들이다.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은 작년 10월 상하이에서 개최된 한 포럼 연설에서 중국 정부를 향해 지나치게 보수적인 감독정책을 취하고 있으며, 국유은행들이 담보에 의존하는 ‘전당포 영업’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세기의 기업공개(IPO)’로 꼽혔던 알리바바의 금융계열사 앤트그룹의 미국 증시 상장이 작년 11월 무산됐다. 상장을 준비하던 과정에서 앤트그룹의 시가총액이 최대 4500억달러(약 510조원)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세계 최대 금융그룹인 JP모건체이스의 당시 시가총액(3910억달러)보다 큰 금액이었다.

앤트그룹 상장이 무산된 뒤 월스트리트저널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마윈의 연설 내용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당국자들에게 조사를 진행하라고 지시해 결국 앤트그룹 IPO를 중단시키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들어서는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차량공유플랫폼 디디추싱이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6월30일 미국 증시 상장을 강행하면서 다시 한번 중국 당국을 자극했다. 이에 중국 당국은 7월4일 개인정보 관련법 위반 혐의로 앱마켓에서 디디추싱 앱을 삭제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후 중국 당국은 폭주했다.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7월23일 사실상 사교육을 금지시켰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중국어, 수학, 영어 등을 가르치는 사교육기관을 일괄적으로 비영리기구로 등록하는 한편, 신규 허가의 금지하는 규정을 내놓으면서다. 이와 함께 온라인 교육기업의 설립도 등록제에서 허가제로 바뀌었다.

사교육 다음은 게임기업이었다.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최근 18세 미만 청소년들이 금요일, 주말, 법정 공휴일에만 게임을 할 수 있는 규제안을 내놨다. 이런 고강도 규제는 이미 예고돼 있었다. 중국 정부의 기관지인 신화통신 산하 경제참고보가 지난달 사설을 통해 온라인 게임을 ‘정신적 아편’이라고 부르며 비판했기 때문이다. 영국과의 아편전쟁에 패배하면서 굴욕을 당했던 역사가 있는 중국에서 ‘아편’은 매우 민감한 단어다. 게임기업 다음에는 연예계, 카지노 등에 대한 규제도 차례로 나오고 있다.

결정판은 시진핑 주석이 8월17일 중앙재경위원회 회의에서 새로운 국정기조로 내세운 ‘공동부유론’이다. 공동부유론의 부상은 덩샤오핑이 1985년 개혁·개방을 추진하며 내세운 선부론(先富論)의 폐기로 해석된다. 사회주의 색채를 강화하는 것이다.

중국 국가권력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기업들은 천문학적인 돈을 내놓고 있다. 미운털이 단단히 박혀 있는 알리바바는 2025년까지 1000억위안(약18조원)을 들여 ‘공동부유 10대 행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텐센트는 500억위안(약 9조원)을, 전자상거래기업 판둬둬는 100억위안(약 1조8000억원)을 각각 농업과학기술전담 기금으로 조성하는 계획을 밝혔다. 美입법·행정부, 플랫폼에 ‘독점기업’ 굴레 씌울까자본주의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에서도 빅테크 기업 견제가 본격화되고 있다. 이미 입법부는 2019년부터 구글, 아마존 (NASDAQ:AMZN), 페이스북 (NASDAQ:FB), 애플 (NASDAQ:AAPL) 등 플랫폼 기업의 시장 지배력에 대해 조사해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빅테크기업 견제를 위한 관료 라인업 구축을 마쳤다. 최근에는 애플 앱스토어 수익에 타격이 불가피한 판결이 나왔다.

미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연방법원은 게임 ‘포트나이트’ 개발사 에픽게임즈가 애플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90일 안에 외부결제를 허용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앱 개발자들이 자체적으로 결제 시스템을 운영해 앱스토어 수수료를 내지 않을 수 있도록 하라는 취지다.

지금까지 앱 개발자들은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애플의 스마트기기 사용자들로부터 유료 콘텐츠의 대가를 받을 때 애플 앱스토어 시스템만을 사용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애플은 결제액의 최대 30%의 수수료를 챙겼다. 이번 판결이 나온 지난 10일 애플의 주가는 3.31% 하락했다.

애플이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는 에픽게임즈의 주장을 재판부가 받아들이지 않은 점은 애플 입장에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또 재판부는 에픽게임즈가 자체적으로 외부 결제 시스템을 구축해 수익을 벌어들인 데 대해 최대 400만달러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때문에 이번 판결이 애플의 승리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애플이 안심하기는 아직 이르다. 이본 곤잘레스 로저스 판사는 “애플이 독점기업이라고 견론내릴 수는 없지만, 불가능하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에픽이 애플이 독점기업임을 입증하는 데 실패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치권에서는 애플, 구글 등 플랫폼 기업을 겨냥한 반독점법 입법이 추진되고 있다. 미 하원 법제사법위원회는 2019년부터 16개월 넘게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의 시장 지배력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근거로 올해 6월 반독점 패키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패키지는 ▲플랫폼의 자사 제품 우대 및 차별적 취급 등 금지법 ▲잠재적 경쟁자 인수·합병 규제법 ▲플랫폼 사업자의 자사제품 판매 제한법 ▲소셜미디어 이용자의 데이터 권익 보호법 ▲연방거래위원회(FTC)과 법무부 반독점국(DOC)를 비롯한 경쟁당국의 예산 확충안 등으로 구성됐다. 리나 칸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 위원장. /사진=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법무부 반독점국 국장으로 조나단 캔터 변호사를 지명했다. 캔터 지명자는 대기업에 대한 반독점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수년째 구글에 맞서는 회사들을 대리해왔기에 ‘구글의 적’으로도 불린다.

이번 인사를 두고 바이든 대통령이 행정부 내에 빅테크기업을 견제하기 위한 인사를 마무리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독점국 국장 지명에 한달 앞선 6월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의 공정거래위원회 격인 연방거래위원회의 수장으로 리나 칸 컬럼비아대 로스쿨 교수를 임명했다. 올해로 만 32세인 칸 위원장은 2017년 발표한 ‘아마존의 반독점 역설’ 논문을 통해 플랫폼을 선점한 IT기업이 독점적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지만 제도가 이를 뒤따르지 못한다고 지적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칸 위원장 임명에 앞서서는 그의 동료인 팀 우 컬럼비아대 교수가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대통령 기술·경쟁정책 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우 보좌관은 학자 시절 빅테크 기업을 분할해야 할 필요성을 주장해왔다.

미국 국가권력이 플랫폼 견제에 성공할지 여부는 ‘독점’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가 가를 전망이다. 독점 기업이라는 굴레를 씌우게 되면 강한 제재를 할 수 있어서다. 이미 미국에서는 ‘반독점 대헌장’으로 불리는 셔먼법이 1890년 제정됐다. 이 법에 따라 석유시장을 장악했던 스탠더드오일은 33개 회사로, 담배시장을 장악했던 아메리칸토바코는 16개 회사로, 통신시장을 장악했던 AT&T는 각 지역별 사업자로 각각 쪼개졌다.

규제 결과는?…“빅테크 성장 지속” vs “성장주 세대교체”세계 각국이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견제에 나선 배경은 플랫폼으로의 경제력 집중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사태는 이를 가속화시켰다.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사람들 사이의 접촉을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경제활동이 온라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실제 네이버와 카카오의 주가는 이달 들어 급락세를 탔지만, 여전히 2019년 종가와 비교하면 각각 2배와 4배 수준이다. 배경은 실적 성장 전망이다. 네이버의 올해 연견 매출액에 대한 증권가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6조7889억원으로 작년 대비 27.99% 많다. 같은 기간 카카오는 42.95% 증가한 5조9466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이라는 증권가의 공감대가 형성됐다. 두 회사는 작년에도 2019년 대비 매출액이 각각 21.76%와 35.39%가 늘었다.

아직까지 국가권력이 나서 플랫폼기업 성장에 규제·견제를 가하는 데 대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에 대한 증권가의 공감대는 형성되지 않고 있다.

우선 플랫폼기업의 성장세가 둔화될지언정 성장 자체는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플랫폼 사업자는 기존 오프라인 영역에서 비효율을 발생시키던 서비스와 상품을 모바일 플랫폼과 기술을 활용해 효율성을 높이고 소비자 효용성 향상 측면에서 사회적 부가가치를 창출했다”며 “혁신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존 사업자들의 반발로 해외에서도 플랫폼 규제가 강화되고 있으나 산업의 (플랫폼 중심으로의) 패러다임 변환은 시대적 흐름”이라고 말했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도 애플과 에픽게임즈의 소송 결과에 대해 “이번 소송에서 에픽게임즈는 애플이 독점기업임을 증명하지 못했고, 오히려 애플은 자사 제품의 편리성 때문에 진입장벽이 생겼다고 편론했다”며 “과거 정부가 이윤을 보장해주던 에너지, 유틸리티, 통신 등의 독점과 달리 빅테크는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이익을 늘리는 방향으로 움직였다. 규제에도 불구하고 최근 FAANG(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 지수가 다시 신고가를 내는 이유”라고 말했다.

반면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빅테크기업에 대한 규제·견제가 성장기업 세대교체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봤다. 그에 따르면 모바일 방식이 태동한 2000년대 초반에는 통신사가 온라인 접속 플랫폼의 지위를 누렸고, 현재 플랫폼기업인 네이버(NHN)·다음·네오위즈(세이클럽) 등이 콘텐츠를 제공하던 ‘을’의 입장이었다. 자료=KB증권

하지만 2003년 통신사에 대한 독과점 규제가 나온 뒤 당시 성장주였던 SK텔레콤의 주가는 20년간 하락했고, 콘텐츠 기업이었던 네이버·다음·네오위즈는 성장주로서의 주가 상승이 시작됐다고 이은택 연구원은 설명했다.

그는 “이달 초 한국 (국회)에서 ‘구글 갑질방지법’이 통과되자 환호한 사람은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였다. 규제의 수혜자가 누구인지 명확했던 사건”이라며 “향후 글로벌 플랫폼 규제 (키워드)는 독과점과 세금으로까지 확대될 수 있어 보이기에, 규제와 싸우기보다는 수혜주를 찾는 게 나은 전략”이라고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골드만삭스, 캐시 우드에 도전장…중소형 기술 ETF 출시

한국타이어, 모델솔루션 SW 플랫폼 강화 나서

논란 여전한 공정위의 플랫폼 규제법안

임혜숙 장관 "온라인 플랫폼 규제 신설은 매우 신중해야"

"손님이 네이버·카카오페이로 결제하면 아차 싶죠"

"비트코인이 현금보다 낫다"…정부규제 가능성은 우려

"네이버·카카오만 맞는 게 아니었네"…플랫폼 때리는 국가권력
 

관련 기사

유니온 퍼시픽 Q3 실적, 수익 예상치를 넘어
유니온 퍼시픽 Q3 실적, 수익 예상치를 넘어 부터 Investing.com - 2021년 10월 21일

Investing.com - 유니온 퍼시픽이/가 목요일 3/4분기 실적을 발표했는데 주당순이익은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보다 좋았고 매출은 전망에 비해 높았다. 이...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18)
희영 장
희영 장 2021년 09월 22일 13:2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빅테크 때리는게, 통화정책 이후 재정정책 수단이라면, 딱히 사용할만한 카드가 없다는 ..
경진 배
경진 배 2021년 09월 22일 9:4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네이버 카카오 주식 사면서 규제하라는 멍충이는 뭐지? ㅎㅎㅎ 매도 이빠이하고 코스피 10년 망해라ㅋ미국주식 화이팅
금순 이
금순 이 2021년 09월 21일 5:1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네이버카카오규제는더욱강화해야한다
금순 이
금순 이 2021년 09월 21일 5:1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네이버카카오규제는더욱강화해야한다
울 리
울 리 2021년 09월 21일 3:5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돈있는 재벌들이 다해먹으면 나중에 엄쩡난 부작용이 따른다주식 몇주 들고있다고재벌들의 세상을 바란단말인가~? 지금 규제하지 않으면 너무늦다 나도 주식에 전재산의 40% 가지고 있지만 다같이 살아야 한다~!
Hobum Kim
Hobum Kim 2021년 09월 20일 20:5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제목을 기러기처럼 작성하네
상훈 조
상훈 조 2021년 09월 20일 17:5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규제는 반드시 필요하다.하지만 현 정부와 민당이 하고있는 규제는 나라를 망치고 무너트린다.베네수엘라 와 그리스 텔레반 따라 갈날이 머지 않았다.한미연합훈련도 김정은이 허락받고 해야하는 나라다.정신차리지 않으면 거지꼴 못 면한다.
원희 이
원희 이 2021년 09월 20일 17:5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아죠씨.... 어휴... 유투브 끊으셔요
Gwang Soo Cho
Gwang Soo Cho 2021년 09월 20일 17:5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원희 이 조선인민방송이나 끈어라. 한심하네.
Gwang Soo Cho
Gwang Soo Cho 2021년 09월 20일 17:5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원희 이 베네수엘라 망하기 전에도 방송에서는 사회주의 모범이라고 졸라 빨았다.
성식 고
성식 고 2021년 09월 20일 16:2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이런 쓸데 없는 글 적을 시간에~~~
roswell mmm
roswell mmm 2021년 09월 20일 13:0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SKT의 사례로 보니, 우리나라에서 성장 산업은 구시대의 산물에 의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는 족쇄의 삶을 살아야 하는 건거지... 그간 사라져간 싸이월드, 스카이러브, 네이트온.. 그외 많은 서비스들이 성장하지 뫃하고 글로벌로 나아가지 못한 건 누구의 탓일까? 아마존 페이스북은 글로벌을 씹어 먹고 난 다음 독점적 지위에 대한 규제가 시작 되었는데... 우리 나란 글로벌로 나아가기 이전 때리고 시작! 뭐하는 정책이고, 뭘 위한 규제인지... 조절을 하여야지, 조장을 하는 건 아니지 않나!?
진영 김
진영 김 2021년 09월 20일 13:0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ᆢㆍㄱㅊㅈᆢㄴ
Soek Jun Choi
Soek Jun Choi 2021년 09월 20일 13:0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아이고 그래서 카카오가 글로벌로 진출했나
Soek Jun Choi
Soek Jun Choi 2021년 09월 20일 13:0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아이고 그래서 카카오가 글로벌로 진출했나요
Soek Jun Choi
Soek Jun Choi 2021년 09월 20일 13:0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카카오가 글로벌로 진출했나요
자미 잠
자미 잠 2021년 09월 20일 12:5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중국 린민들이 ''우와! 한국도 하는구나, 우리만 그런거 아니네~~!'' 중국을 위해 마음까지 헤아려 일하는 우리정부. 그런것까지 보살피다니 역시 최고👍
석천 오
석천 오 2021년 09월 20일 12:5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미국도 진행중인데 중국 “와 우리가 하니 미국도 하는구나 “ 라고 생각하겠네?
Youngil Shin
Youngil Shin 2021년 09월 20일 12:2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인베스팅은 대기업대변지 한경찌라시 말고 파이낸셜타임스같은 저명한 경제기사를 넣는게 좋겠다.
Clare Page
Clare Page 2021년 09월 20일 11:5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제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인혁 강
인혁 강 2021년 09월 20일 11:3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미국도 빨갱이라고 얘기는 못하고 돌려까기로 중국몽 부각시키는 한경찌라시 ㅋ
SW L
SW L 2021년 09월 20일 11:3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모든 국가가 하는 중이고 이유가 독점 플랫폼의 불공정 거래인데.. ㅋㅋ 제목이 꼭.. 정부가 귄ㄹᆢㄱ 남용하는거 같네
고독한 박호두
고독한 박호두 2021년 09월 20일 11:1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말이 빅테크지 그냥 덩치큰 소셜업체ㅋㅋㅋㅋ
동훈 곽
동훈 곽 2021년 09월 20일 11:06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4차산업이유통업 이란걸 알았다는~
im k
im k 2021년 09월 20일 10:42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네카오가 뭔 빅테크임? 개웃기네. 기술 없다고
SANGWON LEE
SANGWON LEE 2021년 09월 20일 10:3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중국몽
Z A
Z A 2021년 09월 20일 10:3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사회주의 추종 주사파 애들이 사회시스템에 안들어가있는곳이 없다 간첩이라고하지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책임한계고지: Fusion Media would like to remind you that the data contained in this website is not necessarily real-time nor accurate. All CFDs (stocks, indexes, futures) and Forex prices are not provided by exchanges but rather by market makers, and so prices may not be accurate and may differ from the actual market price, meaning prices are indicative and not appropriate for trading purposes. Therefore Fusion Media doesn`t bear any responsibility for any trading losses you might incur as a result of using this data.

Fusion Media or anyone involved with Fusion Media will not accept any liability for loss or damage as a result of reliance on the information including data, quotes, charts and buy/sell signals contained within this website. Please be fully informed regarding the risks and costs associated with trading the financial markets, it is one of the riskiest investment forms possible.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