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보다 상세한 정보

IMF, 美 경제성장률 또 낮췄다… "금리 4% 올려야"

주식 시장 2022년 06월 25일 09:4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 Reuters. IMF, 美 경제성장률 또 낮췄다… "금리 4% 올려야"

국제통화기금(IMF)이 24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의 경제선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미국 경기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을 잡으려면 기준금리를 4%까지 올려야 한다는 분석을 내놨다.

IMF는 이날 수정된 연간 전망치를 발표하고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3.7%에서 2.9%로 낮춰 잡았다.

2023년 성장률 전망치의 경우 지난 4월 2.3%에서 1.7%로 수정했다. IMF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인 지난해 10월에는 미국의 2022년 경제성장률을 5.2%로 예측했다.

IMF는 "정책의 우선 순위는 경기후퇴를 촉발하지 않고 신속하게 임금과 물가 상승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라며 "이것은 힘든 과업"이라면서도 미국 경제가 올해와 내년 가까스로 경기후퇴를 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이와 관련해 성명에서 "미국에서 경기후퇴를 피하기 위한 길은 매우 좁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며 "우리는 또한 현 상황에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는 것도 인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경제가 팬데믹에서 회복되고 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및 중국의 (코로나19) 록다운으로 인한 중대한 충격이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추가적인 부정적 충격이 불가피하게 상황을 한층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또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및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과의 논의를 거론하며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이들의 약속에는 어떤 의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연준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기준금리를 3.5~4%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금융 상황이 타이트해지겠지만, 빠르게 목표 물가 상승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회견에서 "높은 에너지 가격은 미국 및 세계 경제에 위험이며, 경제성장률 전망에 전반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내년 세계 식량 사정이 한층 어려워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일부 고통은 감수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만약 미국이 경기후퇴를 경험한다면, 이는 2000년대와 같이 상대적으로 짧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머니S에서 읽기

IMF, 美 경제성장률 또 낮췄다… "금리 4% 올려야"
 

관련 기사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13)
Forever Lee
Forever Lee 2022년 06월 26일 0:5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이미 푼돈에 코로나 끝나가면서 인플레가 당연했는데, 러시아책임으로 덮어씌우는거 같은데
인석 윤
인석 윤 2022년 06월 26일 0:58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높은 혜안에 무릎 탁~!!!
Hoon Ko
Hoon Ko 2022년 06월 25일 21:1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전쟁은 레토릭. 실제는 통화팽창 때문.
주곡 변
주곡 변 2022년 06월 25일 14:29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떠라이~~전쟁으로 오일과 가스 에너지가 올라서 그런건데~~~금리 오르면 작은 효과는 있겠지만~~얼른 우크라이나 전쟁이 끝나야지~~아님 바이든이 미국이 쉘오일을 잔뜩 생산하던지~~
J S
J S 2022년 06월 25일 13:0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양털깍기
SuengHo Jeong
SuengHo Jeong 2022년 06월 25일 12:5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그냥 폭락시키려고 작정했네. 다들 걱정 말고 숏잡으시면 되겠습니다.
Rafael shim
전인미답 2022년 06월 25일 12:5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국내 가계부채 감당되겠습니까?
농사왕 STOCK
농사왕 STOCK 2022년 06월 25일 12:05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지금 신용미수, 대출차입자 살리기 vs 고물가압박으로 모두 다 죽기 대결임. 고로 자이언트스텝으로 금리대폭인상이 맞다고 봄.
지개 무
지개 무 2022년 06월 25일 12:0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머든지 미국경제가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시대가 종식되길바랍니다 ㅡㅡ뒤에 검은그림자가있는듯 주식 코인을 다 죽이려는듯 ᆢ
지개 무
지개 무 2022년 06월 25일 12:04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머든지 미국경제가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시대가 종식되길바랍니다 ㅡㅡ뒤에 검은그림자가있는듯 주식 코인을 다 죽이려는듯 ᆢ
지개 무
지개 무 2022년 06월 25일 12:03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머든지 미국경제가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시대가 종식되길바랍니다 ㅡㅡ뒤에 검은그림자가있는듯 주식 코인을 다 죽이려는듯 ᆢ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