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보다 상세한 정보

"지금도 힘든데 더 오른다고?"…대출금리 확 뛰었다

경제 2022년 04월 21일 10:1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 Reuters. "지금도 힘든데 더 오른다고?"…대출금리 확 뛰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대출을 연장하는 차주들을 중심으로 대출금리가 너무 높아졌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연내 추가로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돼 차주들의 이자부담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4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은 현재 3.532~5.180%(1등급·1년) 금리가 적용된다. 지난해 12월 말과 비교하면 금리 상단은 0.460%포인트나 올랐다.

최근 신용대출을 갱신하는 차주들은 높아진 금리를 체감하고 있다. 최근 5000만원 한도의 마이너스통장을 연장한 직장인 김정연(가명) 씨는 "지난해 4월 아무래도 금리가 오를 것 같단 생각에 고정금리 3.07%로 새롭게 개설해서 사용했는데, 이번 연장으로 금리는 4.5%로 뛰었다"며 "앞으로 금리인상이 더 된다는데 내년 연장 시점엔 얼마나 더 오를지 벌써 걱정된다"고 말했다.

전세대출을 이용하는 차주도 부쩍 높아진 금리를 체감하고 있다. 전세 대출을 이용 중인 20대 박미연(가명)씨는 "7000만원의 전세대출을 이용 중인데 다음 달부터 금리가 3.02%에서 4.6%로 변경된다는 문자를 받았다"며 "금리가 오를 줄은 알았지만, 신규로 전세대출 받는 것보다 더 높은 금리를 받을지는 몰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현재 모은 돈과 좀 더 낮은 금리로 신용대출을 합쳐 전세대출을 갚아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네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연간 이자 부담은 총 13조원이 더 늘어나게 됐다. 1인당 연간 이자 부담은 306만8000원에서 372만3000원으로 늘면서, 증가 폭은 21%(65만5000원)에 달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문제는 앞으로 대출금리가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현재 1.50%인 기준금리가 2.5%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국금융연구원은 "향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예상보다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를 반영해 계산한 올해 말 적정 기준금리는 2.5~2.6%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창용 신임 한국은행 총재도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갈 것을 피력했다. 이창용 총재는 최근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인기가 좀 없더라도 선제적으로 금리 시그널을 줘서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를 낮추는 게 지금까지는 맞다고 본다"며 "시그널을 줘서 물가가 더 크게 올라가지 않도록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가 상승 국면이 적어도 1~2년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장에선 추가 기준금리 인상 시점이 더 빨라졌다는 분석이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위원은 "인플레이션 대응의 시급성을 고려한 기준금리 인상으로 추가 인상 시점이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4월 물가 지표와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을 거치면서 재차 연속적인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이 확대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앞으로 차주들의 이자 부담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은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되면 가계대출 차주들이 추가로 내야 할 이자 규모는 연간 3조3000억원이다. 차주 1인당으로 따져보면 연간 16만4000원의 이자 부담이 가중된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文대통령,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임명안 재가…내일 임기 시작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내일 오후 3시 취임식

"이창용, 서머스 美 전 재무장관이 신임"…한덕수의 평가 [...

윤석열 경제팀 복병은 '스텔스 부실'

이창용 "앞으로 몇 년간은 인플레와 싸워야"

이창용 "강남 집값 안정화 목표로 삼으면 부작용 너무 커"

"지금도 힘든데 더 오른다고?"…대출금리 확 뛰었다
 

관련 기사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