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보다 상세한 정보

해외 기관투자자들이 한국을 꺼려하는 이유[PEF썰전]

경제2022년 01월 17일 06:10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기사는 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 Reuters. 해외 기관투자자들이 한국을 꺼려하는 이유[PEF썰전]

경제 규모 기준으로 세계 10위의 위상을 가지고 있는 한국의 자본시장은 이제 성숙한 선진국 시장의 모습을 갖춰가고 있습니다. 대선과 맞물려 한국 주식시장이 MSCI 선진국 지수에 포함되는 것이 바람직하느냐에 대한 논의가 심각하게 진행되는 것만 봐도 그렇습니다.

M&A 시장에서도 한국은 이미 아시아에서 호주 다음 두 번째로 큰 경영권 거래 규모를 자랑하는 시장입니다. 경영권에 대한 규제가 많아 성장 기업에 대한 투자가 주류를 이루는 중국, 대기업들의 오너십이 은행을 정점에 둔 자이바츠 시스템에 종속된 일본과는 분명히 다릅니다.

거기에 충분한 유동성과 M&A에 대한 낮은 거부감을 기반으로 한국의 M&A 시장은 매우 역동적이라는 평가도 받아왔습니다. 지난해 M&A 거래 규모가 약 80조원을 넘어서며 2020년의 일시적 하락(약 45조원)을 극복한 것이 그 대표적인 예입니다.

특히 그런 매력적인 시장에서 사모펀드들의 역할이 두드러지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전체 80조원이 넘는 지난해 M&A 거래 중 매수인이나 매도인 중 한 쪽이라도 사모펀드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무려 50% 가까이 되기 때문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해외 기관투자자들은 이런 한국의 사모펀드 시장에 대한 투자를 직·간접적으로 늘려왔습니다. 국내에도 투자하는 글로벌 펀드나 팬아시아 펀드 그리고 이러한 펀드들에 분산 투자하는 펀드오브펀즈 등 통해 한국에 대한 투자 비중을 꾸준히 증대해온 것입니다.

◆예측 불가능한 국내 과세제도의 불확실성

하지만 이런 긍정적인 상황에도 불구하고 해외 기관투자자들이 한국 내에 설립해서 운용하는 한국 전용 펀드들에 대한 직접적인 투자는 다소 꺼려하게 된 요인들도 몇 가지 있습니다. 우선 상당 수의 국내 운용사들이 해외 투자자들을 모집하고 관리할 체계를 갖추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물론 국내 운용사들의 입장에서 보면 굳이 그럴 필요성이 없는 것도 엄연한 사실입니다. 국내 기관투자자들로부터 충분히 투자를 받을 수 있는데 시간과 노력을 들여 해외 투자자를 유치할 필요성이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는 중요한 요인은 아닙니다.

이보다 중요한 요인은 투자금 회수 시 발생하는 투자 수익에 대한 세금 관련 불확실성이 크다는 점입니다. 해외 투자자가 어떤 성격의 기관이며 어느 나라에서 투자금을 모집했고 어떤 경로를 통해 어떤 형식으로 국내 펀드에 투자하느냐에 따라 세율이 천차만별로 달라지는데, 이게 상당히 복잡하고 예측이 어렵습니다.

게다가 같은 사안에 대해서도 관련 부처들과 법원 등의 의견이 서로 다른 사례가 많아 외국 기관 투자자가 투자를 결정하는 시점에는 미래에 창출될 투자 수익에 대해 어떤 세금 부담이 생길지 불안해 합니다. 물론 지속적인 개선이 이루어지고는 있지만, 그 속도는 매우 느리죠.

◆IPO를 통한 투자 회수 규제도 걸림돌

또 하나의 요인은 기업공개(IPO)를 통한 투자 회수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미국이나 일본의 경우 사모펀드가 경영권 지분을 보유한 기업의 경영권 지분 전체를 IPO 과정이나 주식 시장에서의 매각을 통해 회수할 수 있습니다. IPO가 중요한 투자 회수 방안으로 사모펀드 시장의 선순환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죠.

그러나 국내에선 최근 사모펀드가 경영권을 보유한 기업의 IPO에 대한 추가적인 규제가 담긴 가이드라인이 공개되어 논란이 되었습니다. 보유 지분 중 일부만 IPO를 통해 매각하는 것이 허용되는데, 이 경우에도 사모펀드가 대주주라면 여러가지 추가적인 사안들을 고려해 심사를 한다는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런 불분명하고 부정적인 요인들에도, 해외 투자자들의 국내 사모펀드 시장에 대한 투자는 계속 늘어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불필요한 시간과 노력이 요구됨에 따라 더 많은 운용사들이 해외 투자자를 유치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포기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국내 사모펀드 시장의 건전성과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좋은 수단 하나를 제대로 쓰지 못할 수 있다는 면에서 이는 매우 안타까운 일입니다.

정리=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현대重·대우조선 합병 좌초…EU, 기업결합 최종 불허

"하이브 투자 늦었다" 쓴소리 들었는데…결국 '잭팟' 터졌다

GS리테일, 푸드벤처 '쿠캣' 인수…1020 소비자 '입맛 ...

상상을 현실로…영화 속 시계[정희경의 시계탐구⑦]

VR·전기차 충전·취미 플랫폼…'생활 밀착' 스타트업에 러브...

스타벅스에서 '멸공라테'를 못파는 이유는[차준호의 썬데이IB]

해외 기관투자자들이 한국을 꺼려하는 이유[PEF썰전]
 

관련 기사

삼성운용, 산재보험 기금운용평가 최상위 등급
삼성운용, 산재보험 기금운용평가 최상위 등급 By Hankyung - 2022년 05월 27일

삼성자산운용이 운용을 주간하는 고용노동부 산업재해보상보험 및 예방기금이 정부 기금운용 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을 받았다. 삼성자산운용은 산재보험기금이 2022년 기획...

코멘트를 추가합니다

의견 지침

의견을 통해 다른 사용자들과 교류하고, 관점을 공유하고, 저자와 서로 간에 의문점을 제시하시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저희 모두가 기대하고 소중히 여기는 높은 수준의 담화를 유지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기준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풍성한 대화 나누기.
  • 주제에 집중하기. 토론 주제와 관련된 것만 게시합니다
  • 존중하기. 부정적인의견도 긍정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 표준어 사용: 문법에 맞춰 글을 작성합니다.
  • 주의사항: 의견에 포함된 스팸이나 홍보용 메시지 및 링크는 제거될 것입니다.
  • 저자나 다른 사용자에 대한 욕설, 비방, 또는 인신공격은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 대화를 독점하지 마십시오열정과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다만 다른 분들에게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의견은 간결하고 사려 깊게 제시하시고 다른 사람이 불편해 할 수 있음으로 같은 의견을 되풀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나 포럼을 독차지하는 사람에 대한 불만이 접수될 경우, 해당 사이트에서 그 사람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 의견은 한글로 작성해주세요.

 

스팸 또는 비방글은 사이트에서 삭제될 것이며 Investing.com의 결정에 따라 추후 댓글 등록이 금지될 것입니다.

 

여기에 귀하의 의견을 남기시기 바랍니다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여기에도 게시하기: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모든 의견은 중재자가 승인할 때까지 보류되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웹사이트에 표시되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의견 (1)
Jw Song
Jw Song 2022년 01월 17일 8:01
저장됨. 저장된 항목 보기.
이 의견은저장된 항목에 벌써 저장되었습니다.
헛소리하고있네 기업 오너가 세금 내기싫어 주가를 낮추는게 나라냐?
 
이 차트를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
 
첨부된 차트를 새 차트로 교체할까요?
1000
부정적인 사용자 신고로 인해 귀하의 의견 작성 기능은 현재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조정자가 귀하의 상태를 검토할 것입니다.
잠시만 기다리신 후에 다시 의견을 작성해 주십시오.
의견에 차트 첨부하기
차단 확인

%USER_NAME%(을)를 정말로 차단하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귀하와 %USER_NAME%(은)는 서로의 Investing.com 게시물을 볼 수 없습니다.

%USER_NAME%(은)는 차단 명단에 추가되었습니다.

방금 이 사람을 차단해제하였으므로 48시간 이후에 차단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이 의견 보고하기

나는 이 의견이 다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의견에 깃발 표시됨

감사합니다!

귀하의 보고는 검토를 위해 조정자에게 보내졌습니다.
구글에 가입
혹은
이메일로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