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Investing Pro 0
광고없는 버전 . Investing.com의 경험을 업그레이드하세요. 최대 4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합니다. 지금 업그레이드하기

Manny Lee

참여 일자: 14/12/20


의 코멘트: Manny Lee
브랜드엑스 2021년 07월 01일 20:15
왜 오른거지;;
테슬라 2021년 05월 18일 7:55
추매 가즈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테슬라 2021년 05월 14일 15:18
조문왔습니다.삼가 고인의 명복을..
니콜라 2021년 02월 25일 17:22
실적이랄게 있겠나..
팔란티어 테크 2021년 02월 25일 15:15
피터틸이 웃겠다 ㅋㅋㅋ
테슬라 2021년 02월 24일 0:18
지구망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23:52
테슬라숏 더살껄 ㅠㅠ
ARK Innovation 2021년 02월 23일 23:50
ㅋㅋㅋㅋㅋㅋ
팔란티어 테크 2021년 02월 23일 22:53
이미 깨짐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22:51
대박.. 내 숏 너무 기대돼 ㅠ
얄라 그룹 2021년 02월 23일 22:04
곡소리 나겠네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20:40
감사해요 테슬라 인버스 -10% 도달했어요 ㅠㅠ 역시 자산배분의 중요성!!
노스롭 그루먼 2021년 02월 23일 19:52
오오
팔란티어 테크 2021년 02월 23일 19:48
ㅋㅋㅋㅋㅋ
록히드 마틴 2021년 02월 23일 19:39
그래도 방어하네 ㅎ
Ehang 2021년 02월 23일 19:39
[한강물, Hangang]💧 16.3 [허드슨강, Hudson River]💧 3.6°C / 38.5°F [금문교, Golden Gate Bridge]💧 10.2°C / 50.4°F - [육개장 레시피 {{e:f09f9886}}🦧{{e:e298ba}}] 일반적인 육개장은 고사리, 숙주(콩나물로 대체하거나 함께 넣기도 한다), 토란대(토란줄기. 고구마순으로 대용하기도 한다.), 등의 나물과 소고기(주로 홍두깨살)를 넣고 푹 끓인 국물에 대량의 고춧가루와 산초가루로 간을 해서 만든다. 국내외의 몇몇 한식집에서는 매콤한 맛을 살리려고 라유를 넣기도 하는데, 라유를 굳이 넣지 않는 가정식 육개장에서도 고춧가루와 소고기의 기름맛이 섞여서 약간 비슷한 맛과 향기가 난다. 서울식의 경우 사골을 우려낸 육수에 대파와 쇠고기, 고춧가루, 소금만 넣어 만드는 집도 있다. 혹은 대파에 다른 채소류를 다진양념으로 만들어 국물에 풀어서 국물이 조금 걸죽한 경우도 있다. 파만 넣은 것을 파개장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서울식의 경우 다른 채소보단 파 위주로 들어가는게 원래 형태라고 한다. 뜨겁고 매운 맛이 특징. 그렇기 때문에 여름에 사람들이 몸을 보신하기 위해 먹는다. 고춧가루를 물에 넣고 끓이면 거품이 올라와 그릇이 지저분해지기 때문에 고추기름으로 대체하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양념을 진하게 첨가하는 이유는 본래 여기 들어갔던 고기가 냄새가 심한 개고기였기 때문이다. 본래는 소고기와 갖은 나물, 고추가루를 넣고 장시간 푹 우려낸 국물을 먹는 요리지만, 업소에서는 그렇게 만들려면 손도 많이 가고 미리 만들어두어야 하기 때문에 판매량에 따라 남거나 모자라는 경우가 자주 생기는 관계로 미리 만들어둔 육수와 다대기를 가지고 즉석에서 만들거나, 레토르트 제품으로 나오는 육개장을 다시 끓여 나오는 경우가 많다. 물론 맛은 그만큼 떨어진다. 정성들여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드는 곳은 몇 시간 전 혹은 전날 예약을 받고, 단체 주문으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나, 아니면 전문점이라서 24시간 끓이고 있어서 가능한 것.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19:38
[한강물, Hangang]💧 16.3 [허드슨강, Hudson River]💧 3.6°C / 38.5°F [금문교, Golden Gate Bridge]💧 10.2°C / 50.4°F - [육개장 레시피 {{e:f09f9886}}🦧{{e:e298ba}}] 일반적인 육개장은 고사리, 숙주(콩나물로 대체하거나 함께 넣기도 한다), 토란대(토란줄기. 고구마순으로 대용하기도 한다.), 등의 나물과 소고기(주로 홍두깨살)를 넣고 푹 끓인 국물에 대량의 고춧가루와 산초가루로 간을 해서 만든다. 국내외의 몇몇 한식집에서는 매콤한 맛을 살리려고 라유를 넣기도 하는데, 라유를 굳이 넣지 않는 가정식 육개장에서도 고춧가루와 소고기의 기름맛이 섞여서 약간 비슷한 맛과 향기가 난다. 서울식의 경우 사골을 우려낸 육수에 대파와 쇠고기, 고춧가루, 소금만 넣어 만드는 집도 있다. 혹은 대파에 다른 채소류를 다진양념으로 만들어 국물에 풀어서 국물이 조금 걸죽한 경우도 있다. 파만 넣은 것을 파개장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서울식의 경우 다른 채소보단 파 위주로 들어가는게 원래 형태라고 한다. 뜨겁고 매운 맛이 특징. 그렇기 때문에 여름에 사람들이 몸을 보신하기 위해 먹는다. 고춧가루를 물에 넣고 끓이면 거품이 올라와 그릇이 지저분해지기 때문에 고추기름으로 대체하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양념을 진하게 첨가하는 이유는 본래 여기 들어갔던 고기가 냄새가 심한 개고기였기 때문이다. 본래는 소고기와 갖은 나물, 고추가루를 넣고 장시간 푹 우려낸 국물을 먹는 요리지만, 업소에서는 그렇게 만들려면 손도 많이 가고 미리 만들어두어야 하기 때문에 판매량에 따라 남거나 모자라는 경우가 자주 생기는 관계로 미리 만들어둔 육수와 다대기를 가지고 즉석에서 만들거나, 레토르트 제품으로 나오는 육개장을 다시 끓여 나오는 경우가 많다. 물론 맛은 그만큼 떨어진다. 정성들여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드는 곳은 몇 시간 전 혹은 전날 예약을 받고, 단체 주문으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나, 아니면 전문점이라서 24시간 끓이고 있어서 가능한 것.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19:01
난 쫄보라 -x1 분할 매수했음
Ehang 2021년 02월 23일 18:58
ㅋㅋㅋㅋㅋㅋ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18:53
쫙쫙
팔란티어 테크 2021년 02월 23일 18:52
와,..
ARK Innovation 2021년 02월 23일 17:40
분할 매도 추천
Ehang 2021년 02월 23일 17:39
이항 사도 되나요?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10:11
20% ㅎㄸ
테슬라 2021년 02월 23일 10:11
아크 동반 떡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