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0% 할인
⚠ 실적 발표 알림! 어느 주식이 급등할까요?
프로픽 레이더에 잡힌 종목을 확인하세요. 올해 들어 19.7% 상승한 전략입니다.
전체 목록 확인하기

악사 (AXAF)

프랑크푸르트
통화 EUR
면책조항
33.56
+0.16(+0.48%)
지연 데이터
AXAF 점수
고배당수익률
공정가치
가치 공개
금일 변동
33.0233.56
52주 변동폭
25.3135.18
매수/매도
33.71 / 33.72
전일 종가
33.4
금일 시가
33.02
금일 변동
33.02-33.56
52주 변동폭
25.31-35.18
거래량
985
평균 거래량
7,284
1년 변동률
18.19%
발행주식수
2,200,088,806
공정가치
잠금 해제
배당금 연속 지급
잠금 해제
분석가
기술 분석
적극 매도
매도
중립
매수
적극 매수
적극 매도
상승 여력 있음 %

다른 유저들이 보는 종목

67.80
TTEF
+0.82%
187.28
AIRP
+0.84%
262.65
ALVG
+1.41%
86.76
SASY
-0.03%
64.62
BNPP
+1.24%
오늘 AXAF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투표하신 후 사용자들의 결과를 확인하세요!
혹은

회사 프로필 - 악사

AXA SA는 자회사를 통해 전 세계에 보험, 자산 관리 및 금융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회사는 6개 부문으로 나뉘어 운영됩니다: 프랑스, 유럽, 아시아, AXA XL, 인터내셔널, 트랜스버설 & 센트럴 홀딩스입니다. 저축 및 은퇴, 기타 건강 및 개인 보호 상품과 같은 생명 및 저축 보험 상품을 제공합니다. 또한 개인 및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자동차, 주택, 개인 또는 전문직 배상책임 등 손해보험 상품, 유럽 내 대기업 고객을 위한 국제 보험, 해상 및 항공 보험 서비스, 손해보험 재보험 상품도 제공합니다. 또한 그룹의 보험사 및 고객, 소매 및 기관 고객을 대상으로 주식, 채권, 헤지펀드, 사모펀드, 부동산 등 다양한 자산군에서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한 개인/개인 및 상업/단체 고객을 위한 건강, 정기, 종신, 유니버설, 기부 및 기타 투자 기반 상품을 제공합니다. AXA SA는 1852년에 설립되었으며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두고 있습니다.

산업
보험
부문
금융
직원
92695
시장
프랑스
리스크 고지: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 2007-2024 - Fusion Media Limited. 판권소유